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김정숙 여사, 데모크라시 프렙 고등학교 방문

2019-09-23



-한국어 수업 참관 "한국어 배우며 더 넓은 세상 향한 꿈꿔”

-전교생 한국어 필수, 태권도·부채춤 등 한국문화 수업 진행

-"꿈은 닿을 수 없다고 생각했던 곳으로 우리를 데려다줘" 학생들 격려


제74차 유엔 총회를 위해 뉴욕에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현지시간으로 23일, 맨해튼의 웨스트 할렘에 있는 데모크라시 프렙 차터 고등학교를 방문해 한국어 수업을 참관하고 학생들을 격려했습니다.


데모크라시 프렙 차터 고등학교는 2009년 저소득층 자녀들에게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고자 설립됐습니다. 학교 전교생에게 한국어는 필수과목이며 아울러 태권도, 부채춤 등 한국 문화를 익히는 수업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트리버스 대표(데모크라시 프렙 계열교 총 CEO)와 한복을 입은 디모로 교장 및 학생 대표에게 학교 소개를 들으며, 복도에 전시된 한국어 수업 활동 게시물을 둘러봤습니다.


킴벌리 학생에게 게시된 사진에 대한 설명을 들은 김정숙 여사는"데모크라시 학교 학생들이 한국에서 공부할 기회가 많아지길 기대한다"며 "만약 한국에서 데모크라시 학교 학생들을 만난다면 기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김정숙 여사가 교실로 들어서자, 학생들은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하며 환영했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인사말을 통해 “상대를 존중하고, 어른을 공경하는 한국의 정신적 가치가 여러분들의 삶의 일부분으로 자리잡고 있다는 것이 놀랍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국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가진 여러분들이 장차 훌륭한 인재가 되어 한미 관계를 더욱 돈독하게 잇는 가교가 되어 주리라고 믿는다”고 당부했습니다.


이어, 김정숙 여사는 "꿈은 닿을 수 없다고 생각했던 곳으로 우리를 데려다 준다"면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내일을 향해 나가는 여러분의 모습이 아름답다”며 학생들을 향한 격려도 잊지 않았습니다.


이날 수업은 한국어를 담당하는 허영재 교사의 지도로 '~이 되다' 문장 만들기와 '자기 소개하기'로 진행됐습니다. 학생들은 가수, 통역사, 엔지니어, 기자 등 자신의 꿈을 "나는 통역사가 되고 싶어요"와 같은 문장으로 만들어 발표하고 서로를 격려했습니다.


수업시간에 박수 대신 "엄지와 검지를 튕기며 응원하는 게 전통"이라는 교사의 설명에 김정숙 여사는, 발표를 마친 학생들과 눈을 맞추며 손가락을 튕겨 응원하기도 했습니다.


오늘 수업에는 학교 졸업생으로 콜럼비아대 재학생인 넬슨 루나와 현재 교직원으로 재직 중인 아니타 네템이 수업에 함께 참여해, 한국어를 배우며 달라진 점에 대해 이야기나눴습니다.


수업을 마친 후 학생들은 김정숙 여사에게 직접 만든 손편지 카드를 선물했습니다. 카드에는 한글로 자신의 이름과 마음을 담은 메시지가 한글자 한글자 적혀 있었습니다.


학생들과 기념촬영을 한 뒤 학생들에게 둘러싸인 김정숙 여사는 "아까 '~되고 싶어요'에 '여러분과 친구가 되고 싶어요'라고 썼다"고 말하자 학생들은 환호했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행사를 마치고 나오며 트리버스 CEO에게 “지역 청소년들과 연계된 한국어 교육을 하시는게 기쁘다”며 “앞으로도 한국어 교육이 지속적으로 계속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