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문재인 대통령,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 면담 결과 관련 서면브리핑

2019-09-23
문재인 대통령,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 면담 결과 관련 서면브리핑

문재인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오후 2시12분부터 2시30분까지 약 18분간 안토니우 구테레쉬(António Guterres)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을 갖고, 한반도 문제 및 국제 현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구테레쉬 사무총장은 “유엔 모든 분야에서 한국의 협력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신기술·대북 인도지원·SDGs(지속가능발전목표) 등은 물론 남북, 북미 간 대화에 이르기까지 문 대통령의 역할과 노력에 깊은 사의를 나타냈습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펠트만 사무차장의 방북과 유엔의 올림픽 휴전 결의 채택은 평창 동계올림픽을 역사적인 평화올림픽으로 이끈 첫 걸음이었다”고 평가하며 “이러한 유엔의 역할은 남북회담, 북미회담으로 이어져 이제는 3차 북미회담을 눈앞에 두고 있다. 한반도의 평화 프로세스를 향한 유엔의 역할이 계속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구테레쉬 사무총장은 “한중일 모두 전력수급에서 석탄의 비중이 높다”며 “향후 석탄발전을 재생에너지로 바꾸는 등 탄소배출량을 줄이는 데 앞장서 주기”를 기대했습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정부 출범과 동시에 석탄화력발전소 신규 건설을 전면 중단했다. 더 나아가 2022년까지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6기를 폐기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구테레쉬 사무총장은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하며 “중국, 일본과 논의할 때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이러한 한국의 좋은 사례가 전세계로 확산·공유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대북 인도지원과 관련 “WFP와 유니세프에 800만 불을 공여했고, WFP를 통해 쌀 5만 톤 지원을 추진 중”이라며 “향후 비핵화 진전에 따라 더욱 확대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내년 한국에서 개최할 P4G 정상회의에 사무총장께서 꼭 참석해 줄 것을 희망했습니다.



2019년 9월 23일

청와대 대변인 고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