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여보세요 안녕하세요 문재인입니다, 라디오 여성시대 전화연결

2019-09-11
여보세요 안녕하세요 문재인입니다, 라디오 여성시대 전화연결

문재인 대통령은 'MBC 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 입니다'에 문자메시지로 방송에 참여하고 전화연결을 통해 국민과 만났습니다.


대통령은 전화 연결이 되기 전 택배기사의 애환을 다룬 편지 사연을 듣고 "서로를 위하는 훈훈한 사연을 들으니 제 마음도 환해집니다. '고맙습니다' '수고 많으십니다' 같은 따뜻한 말과 마음을 나누는 추석이 됐으면 좋겠다"고 문자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문자를 소개 한 후 진행자 서경석 씨는 "동명이인이 아니다"라며 대통령과 전화연결을 했습니다. 대통령은 청취자들과 인사를 나눈 뒤 "지금 뭘하고 계실 시간인지"를 묻는 질문에 "올해 추석을 앞두고 태풍이 있어서 낙과 피해도 있었고 이러저러한 피해가 있었기때문에 추석 성수품 수급이나 추석 물가 같은 대책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의 전화연결에 청취자들은 "진짜로 대통령님 맞으세요?" "죄송한데 인증 좀 해달라"는 참여 문자를 보내기도 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은 추석 인사를 전해달라는 양희은 씨의 요청에 "이번 명절은 크고 선명한 보름달을 볼 수 있다고 들었다"며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보름달 보면서 소원도 빌고 또 밀린 이야기를 나누는 넉넉한 한가위 보내시길 기원한다"고 전했습니다.


대통령은 청취자들과 함께 듣고 싶은 노래를 신청해달라는 질문에 박인수, 이동원 씨가 함께 불렀던 '향수'를 신청하며 "고향에 갈 수 없는 실향민들, 고향을 그리워 하는 마음을 담아 함께 듣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영상보기 https://youtu.be/Xm4ffWnOCk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