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김정숙 여사, 캄믕 보라칫 라오스 영부인 환담 관련 서면브리핑

2019-09-05



김정숙 여사는 5일(목) 오후 2시 48분부터 3시까지 대통령궁에서 캄믕 보라칫 영부인과 환담을 가졌습니다.


이번 환담은 한-라오스 영부인 간 최초의 환담입니다. 특히 이번 순방은 환담 및 김 여사의 전체 일정에 캄믕 영부인이 동행하는 외교적인 성과도 있습니다.


캄믕 영부인은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방문해 주셔서 매우 큰 영광”이라며, “양국의 협력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이번 방문에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김 여사는 “초대해 주시고, 환영해 주셔서 감사하다. 두 나라의 협력이 잘 이뤄질 것”이라고 화답했습니다.


캄믕 영부인은 라오스에 방문한 적이 있는지 물었고, 이에 김 여사는 “이번 방문이 처음”이라며 “여행을 하는 친한 지인에게 들었는데, 라오스에 꼭 가보라고 들었다. 라오스 국민들의 미소와 다정한 모습을 보면 평화로움을 얻을 수 있다고 했다. 꼭 오고 싶었다”고 밝혔습니다.


캄믕 영부인은 “라오스에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 있는데, 루앙 프라방, 왓푸 유적에 이어 항아리 평원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됐다. 여행객들이 여행을 많이 한다”며 “오래 전부터 내려오는 라오스의 풍습 중에 탓루앙 축제가 있다. 김 여사께서 가실 탓루앙 사원에 함께 가서 안내해드리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여사는 “항아리 평원에 같이 갔으면 좋았겠다. 캄믕 영부인과 라오스의 국가적인 유산인 탓루앙 사원에 함께 방문하는 것만으로도 기쁘다”고 화답했습니다.


캄믕 영부인은 “다음에도 라오스를 방문해 주시기를 바란다”며, “편안한 시간 보내시고 요청하실 것이 있으면 편하게 이야기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김 여사는 “이렇게 환담을 나누는 것만으로도 큰 즐거움”이라며, “한국에서 라오스를 더 많이 방문할 것이다. 라오스에서 입국비자 면제조치로 우리나라에 대해 30일로 연장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2019년 9월 5일

청와대 부대변인 한정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