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태국을 떠나며

2019-09-03



방콕은 활기가 넘칩니다. 짜오프랴야강에는 많은 배가 오가고, 사원의 고요함과 시장의 떠들썩함이 조화롭게 어울리고 있었습니다. 곳곳에서 관광대국 태국의 매력이 느껴졌습니다.


태국은 한국전쟁 참전국으로 우리의 영원한 우방입니다. 양국은 미래산업분야뿐 아니라 국방과 방산 분야에서도 협력하기로 약속하며 더욱 긴밀한 관계가 되었습니다.


태국 순방 중 특별히 인상에 남는 행사는 국가인증 상표를 단 우리 중소기업 제품을 태국 국민들에게 소개하는 '브랜드 K' 론칭 행사였습니다.


한류문화가 더해준 우리의 경쟁력을 다시한번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한류문화를 통해 우리 제품을 좋아하고, 한글을 공부하고, 한국을 사랑하게 만들었습니다. 쁘라윳 총리님은 우리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재미있게 보셨다고 하셨고, ‘아리랑’을 흥얼거리기도 하셨습니다.


우리 중소기업 제품의 우수성도 자랑스러웠습니다. 중소기업이라 브랜드 파워에서 밀렸지만, 이제 국가인증 브랜드로 당당하게 경쟁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 바탕에 ‘메이드인 코리아’에 대한 신뢰가 있습니다. 문화예술인들은 즐겁게 드라마와 K-pop을 만들고, 기업인들은 우수한 제품을 생산하고, 정부는 신뢰 있는 외교관계를 맺는다면 서로 어울려 어떤 일도 가능하게 바꿔낼 수 있을 것입니다.


태국에서 참전용사들께 '평화의 사도 메달'을 달아드릴 수 있어, 매우 기뻤습니다. 따뜻하게 맞아주신 쁘라윳 총리님 내외와 태국 국민들의 미소가 오래 기억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