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상생형 구미 일자리 투자협약식

2019-07-25



- 구미형 일자리, '상생형 일자리 최초 제조업 부흥 신산업 투자' 

- 상생형 지역일자리, 지역경제 활성화와 제조업을 일으켜 세우는 일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경상북도 구미에서 열린 상생형 구미 일자리 투자협약식에 참석했습니다.


지난 2월 정부의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 확산방안' 발표 이후 경상북도와 구미시는 구미에 적합한 상생형 모델을 다각도로 모색했습니다. 그 결과 LG화학과 협의를 통해 ‘이차전지 양극재 생산공장’을 유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상생형 구미 일자리 프로젝트'를 통해 LG화학은 구미국가산업단지 제5단지 내에 2024년까지 약 5000억원 규모를 투자해 연간 생산능력 6만톤 규모의 이차전지 양극재 생산공장을 건설할 계획입니다. 이를 통해 1,000여개의 직·간접 일자리가 새로 생깁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일본의 수출 규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국민들께 좋은 소식을 전하게 되어 기쁘다"고 인사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은 "광주형 일자리에 이어 구미형 일자리가 상생형 일자리의 또 다른 모델이 되어 제2, 제3의 구미형 일자리가 우리 경제의 새로운 동력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구미의 상생형 일자리 모델은 자동차 이차전지 양극재라는 첨단 소재 분야에서 해외투자 대신 국내 신규투자를 유치한 점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핵심소재의 해외 의존도를 줄이는 것이 국가적 과제인 지금, 구미형 일자리 협약은 우리 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바라는 산업계와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대통령은 "광주에서 시작된 상생노력이 밀양으로 구미로 이어졌다"며 "상생형 지역일자리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우리 제조업을 일으켜 세우는 길"이라고 말했습니다.


끝으로 대통령은 "상생형 지역일자리의 법적 지원근거와 체계 확보를 위해서 국가균형특별법의 개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국회의 협력을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