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신임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

2019-07-25
신임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

- "중요한 시기에 중책 맡아, 국민들은 검찰 근본적 변화 기대" 

- '권력 눈치 보지않고,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 자세'로 엄정 처리 당부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습니다. 대통령은 임명장을 수여한 뒤 환담 자리에서 "아주 중요한 시기에 아주 중요한 직책을 맡아주셨다"고 인사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은 검찰총장 인사에 국민들의 관심이 크게 모인 것에 대해 "그만큼 국민들 사이에 검찰 변화에 대한 요구가 크고, 그만큼 신임 윤석열 총장에 대한 기대가 높다는 뜻"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대통령은 "국민들은 검찰이 근본적으로 변화하기를 바라고 있다"며 "셀프개혁만 가지고는 충분하지 못할 수 있기 때문에 공수처 설치 또는 수사권 조정 등을 통해서 검찰의 근본적인 개혁이 이루어지기 바라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대통령은 "우리 사회를 공정한 사회로 만드는 그 일을 검찰의 시대적 사명으로 여겨주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대통령은 윤석열 총장에게 "권력형 비리에 대해서 정말 권력에 휘둘리지 않고, 또 권력의 눈치도 보지 않고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 그런 자세로 아주 엄정하게 이렇게 처리해서 국민들 희망을 받으셨다"며 "그런 자세를 앞으로도 계속해서 끝까지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대통령은 "그런 자세가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똑같은 자세가 되어야 한다"며 "청와대, 정부, 집권 여당도 만에 하나 권력형 비리가 있다면 엄정한 자세로 임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은 "한 나라의 형사법 집행을 총괄하는 이런 큰일과 또 개혁에 관한 업무를 맡겨 주셔서 어깨가 무겁고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윤석열 총장은 "검찰권도 다른 모든 국가 권력과 마찬가지로 국민에게서 나온 권력인 만큼 국민들을 잘 받들고 국민의 입장에서 어떻게 우리가 고쳐 나가고, 어떤 방식으로 권한행사를 해야 되는지 헌법정신에 비춰서 깊이 고민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