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이스라엘 대통령 방한 관련 한정우 부대변인 브리핑

2019-07-09

‘루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7월14일부터 18일까지 우리나라를 공식 방문합니다.


문 대통령은 리블린 대통령과 7월15일(월) 오전 정상회담을 갖고, 오찬을 주최할 예정입니다. 이스라엘 대통령의 방한은 2010년 페레스 대통령 이후 9년 만입니다.

※ 이스라엘 정상급 방한 사례 : 1994.12월 라빈 총리 / 1997.8월 네탄야후 총리 / 2010.6월 페레스 대통령 (리블린 대통령은 2002.8월 통신부장관 재임시 방한)


이스라엘은 세계적인 혁신창업 국가로서 하이테크 원천기술과 소프트웨어 개발 등에 강점을 보유하고 있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한 미래산업 분야에서 호혜적 협력 여지가 많은 국가입니다.

※ 이스라엘은 국가 규모 대비 연구인력 및 연구개발(R&D) 투자, 1인당 IT 기업 창업 수가 세계 1위인 ‘창업 국가’/ 300여 개 이상의 글로벌 기업 R&D 센터 유치 등 스타트업에 맞는 생태계를 조성하여 나스닥 상장사의 20%(94개) 기업 점유(2018년 기준) /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글로벌 기업 AI 분야 R&D 센터 보유


문 대통령은 리블린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1962년 수교 이래 지난 반세기 동안 발전해 온 양국 협력 관계를 평가하면서, △한-이스라엘 FTA, △인적·문화 교류, △한반도 및 중동 정세 등에 관해 폭넓게 협의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창업 생태계 조성, △인공지능(AI), △자율주행 자동차, △5G, △정보통신기술 등 미래 첨단산업 분야에서의 실질 협력 강화 방안도 심도 있게 논의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번 이스라엘 대통령의 방한은 최근 주요 아랍국 정상 및 정상급 인사들의 방한에 더해 우리의 대(對)중동 외교의 지평을 더욱 다변화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 2019.1월 카타르 국왕 방한 / 2019.2월 UAE 아부다비 왕세제 방한 / 2019.6월 사우디 왕세자 방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