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문재인 대통령, 스웨덴 의회 의장 면담 관련 서면브리핑

2019-06-14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전 의회 연설 전 스웨덴 의전서열 2위인 안드레아스 노를리엔 의회 의장을 비롯한 여야 의원들과 면담을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안드레아스 노를리엔 의장이 스웨덴 의회 의원들의 광범위한 지지를 받아 의회 의장으로 선출된 것과 연정 구성에 성공한 것을 축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찍이 아르보가 회의를 시초로 15세기부터 발전해온 스웨덴 의회는 100년 전인 1919년 여성들에게도 참정권을 인정하고 보통선거제도를 도입했다"며 뿌리 깊은 스웨덴 민주주의에 대해 높이 평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소박하고 검소하게 생활하는 스웨덴 정치인들의 이야기를 한국 방송에서 보았다"며 "스웨덴 의회의 수준 높은 협치를 직접 보고 양국 간 우호 협력 관계를 발전시키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안드레아스 노를리엔 의장은 "아르보가 회의에 대해 높이 평가한 것에 깊은 감동을 받았다"며 감사를 표했습니다. 


안드레아스 노를리엔 의장은 “북유럽 3개국을 순방 중인데, 대통령께서 순방 중 가장 달성하고 싶은 목표는 무엇이냐?”고 물었고, 문 대통령은 “그간 한국은 미국식 발전모델에 따라 높은 성장을 이뤄냈다. 하지만 그만큼 극심한 양극화가 생겨나는 등 풀어야할 과제도 많다. 그래서 이제는 포용복지, 성평등, 평화, 혁신의 길로 나아가려 한다. 그 점에서 북유럽 3국은 앞서가는 나라이다. 한국은 북유럽 3국의 앞서나가고 있는 포용, 평화, 혁신의 가치를 배우고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고 싶다”고 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은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해 평화 프로세스를 진행 중에 있다”며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에 대해서 높은 관심과 지지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2019년 6월 14일

청와대 대변인 고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