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신동엽 시인의 '산문시1' 로 보는 평화와 풍요의 이상향, 그리고 '세 가지 신뢰'

2019-06-14



"1968년, 한국이 전쟁의 상처 속에서 민주주의를 꿈꾸던 시절 

한국의 시인 신동엽은 스웨덴을 묘사한 시를 썼습니다. 

한국인들은 이 시를 읽으며 수준 높은 민주주의와 평화, 복지를 상상했습니다."


스웨덴 의회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신동엽 시인의 작품을 통해 평화를 향한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산문 형태의 이 시에서 신동엽 시인은 대통령과 총리가 시민들과 어울려 자연스럽고 평범한 일상을 사는 평등한 나라, 경제적으로는 풍요롭고 정치적으로는 평화로운 가운데 문화와 예술을 즐기는 나라를 그립니다. 전쟁의 상처를 극복해가던 1968년의 우리나라에겐 스웨덴을 비롯한 스칸디나비아 국가들의 삶의 모습은 대단히 이상적인 모델이었을 것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연설에서 스웨덴이 '신뢰'를 통해 인류애와 평화를 실천하고 있다고 경의를 표하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세 가지 신뢰'(남과 북 국민 간의 신뢰, 대화에 대한 신뢰, 국제사회의 신뢰)를 제안했습니다.


'남과 북 국민 간의 신뢰' 를 이룩하기 위해 적대행위가 중단되고 도로와 철도, 어장이 열리고 있음을 다시금 밝힌 대통령은 "이러한 평범한 평화가 지속되면 남과 북의 국민들 모두 평화를 지지하게 될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대화에 대한 신뢰' 를 위해서는 북한에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을 신뢰하고 대화 상대방을 신뢰해야 한다"라고 당부했습니다. 

'국제사회의 신뢰'를 이룩하기 위해서는 "양자대화와 다자대화를 가리지 않고 국제사회와 대화를 계속해야 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1968년 신동엽 시인에게 영감을 주었던 스웨덴은 오늘, 평화를 함께 만들어가는 우리의 든든한 동반자입니다. ‘세 가지 신뢰’를 바탕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해 계속 걸어가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