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문희상 국회의장 통화 및 북유럽 3개국 순방 환송행사 관련 윤도한 수석 서면브리핑

2019-06-09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오전 10시 45분쯤 문희상 국회의장과 전화통화를 갖고, 조속한 국회정상화를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문 의장의 건강을 걱정하며 안부를 물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정부에서 긴급하게 생각하는 추경안이 국회에서 심사조차 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런 상황에서 출국하려니 마음이 좋지 않다. 순방 전에 여야지도부를 만나려 했으나 그것도 안 됐으니 의장님께 부탁드린다”며 한시라도 빨리 국회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문 의장은 “순방 잘 마치고 돌아오시기 바란다. 저도 더 애써보겠다”고 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후 공항 환송 행사에서 민주당 지도부를 만나 국회 정상화가 이루어지지지 않은 데 대해 아쉬움을 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추경이 안 돼 답답하고 국민도 좋지 않게 볼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이인영 민주당 원내 대표는 대통령 출국 전에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내지 못 해 송구하다며 대통령 귀국 전에 잘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내일 초월회가 모이는 날인데 반응이 없어 안타깝다고 밝혔습니다.




2019년 6월 9일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윤도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