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문재인 대통령,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 관련 서면브리핑

2019-06-04
문재인 대통령,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 관련 서면브리핑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낮 12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260여명을 초청, 오찬을 진행하며 국가를 위해 희생·헌신하신 분들과 그 유족의 노고를 격려했습니다.


이날 오찬에 참석한 송신남 씨는 “1965년 베트남 선발부대 통신병으로 참전하여 전투 중 목에 관통상을 입고, 척추장애인이 되었다. 하지만 ‘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재활치료 목적의 탁구를 시작해서 1972년 서독 세계척추장애인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받았다”며 “이 모든 성과는 정부에서 신경을 많이 써주고, 재활목적의 체육 발전에 관심을 가져준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송 씨는 또 “다행히 현 정부에서 중상이자 재활과 복지를 위해 많은 관심을 갖고 정책을 추진해 주는 것으로 들었다. 광주, 부산, 대전, 대구 보훈병원에 재활센터를 확충해 주신다고 한다”며 상이자들이 재활체육을 통해 심신을 단련할 수 있도록 국가가 각별히 돌봐줄 것을 주문했습니다.



ㆍ’65년 베트남 파병, 1차 선발부대 통신병으로 참전 중에 ‘맹호 5호작전’ 전투중 목을 관통하는 총상으로 1급 중상이자가 됨


ㆍ’72년 서독 세계척추장애인올림픽에서 탁구 단식․복식 금메달(대한민국 최초 금메달)


ㆍ’89년 서울특별시 장애인 론볼링 감독으로 18년간 지도활동



이어 6.25전쟁 전사자 故 김재권 씨의 아들 김성택 씨는 “6.25전쟁 발발 두 달 뒤인 8월에 당시 결혼 2년차였던 만삭인 어머니를 두고 자원입대하셨다. 그리고 다시는 집에 돌아오지 못하시고 유해도 찾을 수 없었다”며 그동안 아버지 유해를 찾지 못한 심정을 털어놓았습니다.


김 씨는 “2017년에 국방부로부터 연락이 와서 유해발굴자 유족으로 드디어 아버지를 찾게 되었다”며 “유전자가 일치한다는 말을 듣는 순간 저는 온몸이 저리고 가슴이 먹먹했다. 나도 모르게 흐르는 눈물과 함께 ‘내게도 아버지가 있다’는 외침이 터져 나왔다”고 말했습니다.


김 씨는 “이듬해에는 대전현충원에 아버지를 자랑스럽게 모셨다”며 “국가를 위해 헌신하고 희생하신 우리 아버지를 끝까지 잊지 않고 찾아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ㆍ故 김재권(이등중사)의 공적


- ’50.10.15. 북진 작전간 전투지원 중 전사


- 군부대에 목재소부지 무상 제공한 덕에 입대를 안 해도 됐지만, 위기에 처한 나라를 지키겠다는 일념으로 임신한 아내를 홀로 두고 자진입대하여 1201공병단에서 공병작전 중 전사


ㆍ’68년만에 유해발굴감식단 유전자정보로 유족(아들) 신원확인(’17), ’18.6월 안장식



김광연 국가유공자 장례의전선양단 선양위원은 “대통령님께서 취임하신 이후 국가유공자의 마지막 가시는 길을 외롭지 않게 따뜻하게 해드리라 하셨다. 그래서 대한민국 무공수훈자회에서는 국가보훈처로부터 영구용 태극기와 대통령 명의의 근조기 증정업무를 부여 받아, 전국 16개 지부 약 400여명의 선양위원들이, 2017년 9월부터 영구용 태극기를 16,000여회, 그리고 2018년 6월부터는 대통령님 명의 근조기를 10,000여회 국가유공자 빈소에 최고의 예우를 다하여 직접 전달, 설치해 드리고 있다”고 활동 상황을 전했습니다.


김 선양위원은 “유족들이 감동을 받아, 고맙다는 말씀을 몇 번씩 할 때마다 저희는 국가를 대신해 정말 중요한 일을 하고 있다는 긍지와 자부심을 느끼는 동시에, 막중한 책임감도 함께 느끼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ㆍ월남전 참전(맹호부대), 인헌훈장


ㆍ장례지원단 근무(’14.3~현재, 5년 2개월)



문재인 대통령은 마무리 말씀을 통해 “이 자리에 계신 모든 분들이 글로 쓰자면 책을 한 권 쓸 수 있을 만큼 사연을 갖고 있을 것이다. 그런 가운데서도 다들 자부심을 가지면서, 당당하게 살아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70년 만에 유해를 찾은 김성택 씨의 감회가 깊을 것이라는 소감과 함께 “여전히 유해를 찾지 못한 분들이 많다. 또한 정부가 찾은 유해가 유족을 찾지 못해 무명용사로 남아계신 분들도 많다. 가족들이 유전자정보를 제공해야 그 유해라도 가족 품으로 돌아갈 수 있다”며 유전자 등록의 중요성을 널리 알려주길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박운욱 재일학도의용군동지회장님을 소개하며 “연세가 92세이신데 아직 정정하시다. 6.25전쟁이 발발했을 때, 일본에 있던 많은 젊은이들이 전쟁을 겪는 조국을 두고만 볼 수 없어 무려 642명이 자원해서 참전을 해 주셨다. 오로지 위기에 빠진 조국을 구하기 위해 참전하셨던 분들”이라며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이러한 애국자들이 자랑스럽게 생각할 수 있는 나라를 만드는 것이 중요할 것”이라며 “모든 출발은 보훈에 있다. 보훈처를 우리 정부 출범 이후 장관급으로 격상했고, 특별한 노력을 기울이겠다 약속한 바 있다. 앞으로도 보훈가족들을 더욱 따듯하게 보듬을 수 있도록 약속드리겠다”고 말했습니다. 




2019년 6월 4일

청와대 대변인 고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