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시민사회단체 초청 간담회

2019-04-01
시민사회단체 초청 간담회

- 70여개 시민사회 단체 대표들과 한자리 "시민사회는 국정의 동반자이자 참여자, 여러분의 목소리가 곧 국민들의 목소리" 

- "경제정의, 양극화와 인권, 성평등, 환경·생태, 소비자 보호, 남북관계, 글로벌한 기후변화 대응까지 우리 사회 모두가 지혜를 모아야 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 영빈관에서 각 분야의 시민사회단체 대표자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국민과 함께 국민의 눈높이로 국민의 마음으로'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된 오늘 간담회는 각 분야의 개혁에 대한 성과에 대한 혁신적 포용국가를 향한 시민사회의 의견을 직접 듣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이번 행사에는 경제민주화, 정치개혁, 복지, 여성, 청년, 소비자, 인권, 환경, 자원봉사 등 각 분야 70여개 단체 80명의 대표자들이 참석했습니다. 또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참여연대, 민변 등의 단체들뿐만 아니라,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지방분권개헌국민행동, 흥사단, 소비자연맹 등 폭 넓은 단체가 참여했고, 충남시민재단, 원주시민연대, 대구시민센터 등 지역에서 활동하는 시민사회단체도 함께 했습니다.


대통령은 "우리 시민사회는 그동안 국가에 대한 견제와 비판, 대안 제시라는 중요한 역할을 누구보다 잘해왔고 우리 사회의 발전을 이끌어왔다"며 우리 사회 민주주의와 사회발전을 위해 다른 사람들보다 먼저 용기내어준 시민단체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습니다.


아울러 대통령은 "촛불혁명의 주역이었던 시민사회는 '국정의 동반자이자 참여자'이며 여러분의 목소리가 곧 국민들의 목소리라고 생각한다"며 "지금처럼 매서운 감시와 동시에 우리 사회를 이끌어가는 동료가 되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대통령은 "중요한 것은 갈등의 소지가 매우 큰 중대한 현안 과제에 대해 사회적 합의를 이뤄내는 일"이라며 "저출산 고령사회에 대한 대책, 4차산업혁명 시대의 일자리 변화와 국민의 삶의 문제 등에 대해서도 사회적 합의 없이는 문제해결이 불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시민사회단체 참여자들도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김호철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회장은 "범국가적 차원의 사법 개혁 추진 기구가 사법 개혁의 중심에 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엄창환 전국청년정책네트워크 대표는 "청년 문제가 일자리 문제에 한정되는 것을 넘어 청년을 사회주체로 등장시켜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엄창환 대표는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가슴이 아팠던 기억이 있다"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통령 비서실에도 시민사회수석실을 두어서 시민사회와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며 "시민사회와의 거버넌스 협치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