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포용적 노동시장, 사람중심 일자리" - 고용노동부 업무보고

2018-12-11



- 대통령, "고용노동부는 '혁신적 포용국가' 구축의 핵심 부처,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성과를 보여줘야" 

- 고용노동부, 2019년에 '함께 잘 하는 나라'를 만들기 위한 '포용적 노동시장 구축' 을 다짐했습니다 



교육부에 이어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고용노동부 업무보고에서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목표로 하고 있는 ‘혁신적 포용국가’에 있어 교육부와 함께 노동부가 핵심적인 부처" 라며 고용노동부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그 동안에 많은 노력을 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일자리 안정 자금, 노동시간 단축,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과 차별 해소 등 지난 한 해 고용노동부의 성과를 열거한 대통령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의 평가, 특히 고용 문제에 대한 평가는 엄중하다" 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은 "일부 일자리의 질은 높아졌을지 모르지만 어쨌든 좋은 일자리를 늘린다는 면에서 성공하지 못했다, 지표로도 작년에 비해서 금년도에 일자리가 늘어나는 숫자가 굉장히 줄어든 것이 사실입니다." 라고 지적하며 "정책이 성과를 제대로 내기까지는 시간이 걸리지만 국민들은 오래 기다리실 여유가 없고 정부로서는 빠르게 성과를 보여줘야 합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이어진 보고와 토론에서 고용서비스, 고용안전망 강화, 직장내 갑질 근절, 노동시간 단축, 최저임금 안착을 핵심으로 한 '2019년 3대 핵심과제'와 2019년 맞춤형 일자리 확대를 중심으로 업무보고를 했습니다. 이 장관은 '함께 잘사는 나라' 를 만들기 위해 내년에는 '포용적 노동시장 구축' 을 목표로 일자리 기회를 늘리고 일자리의 질을 높이는데 고용부의 역량을 모으겠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여성, 청년, 장애인, 신중년 등 국민 각각의 상황에 따른 맞춤형 일자리 대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