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문재인 대통령, EU 정상회담

2018-10-19
문재인 대통령, EU 정상회담

- 투스크 상임의장, 융커 집행위원장과 차세대 성장 동력마련을 위한 협력 강화

- 글로벌 이슈 공동 대응, 지역 및 국제평화를 위한 협력 증진


문재인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각) 도날드 투스크 @europeancouncilpresident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및 장-클로드 융커 @JunckerEU 집행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국과 EU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의 미래 발전 방향과 한반도를 포함한 지역 정세 및 글로벌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이번 한-EU 정상회담은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개최된 회담입니다. 

정상들은 한국과 EU가 3대 핵심협정(기본협정, FTA, 위기관리참여)를 기반으로 협력을 심화, 발전시켜 나가고 있음을 평가했습니다. 또한 한 EU간 호혜적인 교역과 자유 다자무역 증진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시행된 EU의 철강 세이프가드 조치로 인해 한-EU간 호혜적인 교역 관계가 영향을 받지 않도록 EU 측이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EU 집행위는 7월 19일부터 23개 철강 품목에 대해 잠정 세이프가드 적용 조치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오늘 회담에서 정상들은 과학기술, ICT, 혁신, 중소기업 등 분야에서 공동으로 긴밀히 노력해 나가기로 하고,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EU측은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환영하고, 평화를 위환 과정에서 필요한 역할과 기여를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상들은 한반도의 평화뿐만 아니라 오늘날 국제사회가 직면한 다양한 문제를 해결함에 있어 공동대응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기후 변화, 지속 가능한 개발, 불법어업 방지 및 난민 문제 등 정상들은 국제사회의 문제를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