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노인의 날 맞아 삼청동 경로당 어르신들 찾아 뵌 김정숙 여사

2018-10-02


김정숙 여사는 2일 정오 ‘노인의 날’을 맞아 청와대 인근에 위치한 삼청경로당을 방문, 어르신들과 담소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김 여사는 “청와대로1에 이사 오고 나니 어르신들 어찌 지내시는지 궁금하더라고요. 저도 손자, 손녀들이 있는데 명절 지나고 애들이 다 가고 나면 마음이 더 허전하던데, 어르신들 생활은 어떠신지 궁금하기도 해서 조촐하지만 떡을 들고 왔습니다”라고 인사말을 건넸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어르신들 입장에서 제일 부담되는 게 병원비일 겁니다. 임플란트나 엑스레이 비용 등이 만만치 않죠. 하지만 이젠 조금씩 가격이 내려가고 있으니 치료도 제때 받으시고요. 다 만족스럽지는 못하시겠지만 어르신들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라며 “할 수 있는 게 있다면 최대한 해야 하는 게 나라의 역할인 것 같습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