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문재인 대통령, 2018 실패 박람회 참석 관련 고민정 부대변인 서면브리핑

2018-09-16
문재인 대통령, 2018 실패 박람회 참석 관련 고민정 부대변인 서면브리핑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오후 2시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2018 실패 박람회’에 참석해 사업·삶의 좌절과 실패경험을 함께 공감하고 재도전을 응원하는 격려의 자리를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는 김부겸 행안부장관, 홍종학 중기부장관 등이 함께 했습니다.


가장 먼저 들른 ‘희망의 프레임 사진전’은 노숙인 사진기초 교육과정, 사진전문강좌를 수료한 노숙인 중 자활·자립 의지가 있는 학생을 선발해 광화문 희망사진가 활동을 통해 직업 자활 및 자립의 기회를 제공합니다. 오늘 이 자리에선 현재 희망사진사로 활동하는 분들이 직접 문 대통령의 사진을 찍어주기도 했습니다.


‘사업정리컨설팅’ 부스에서 문 대통령은 “가슴 아픈 부서입니다. 하지만 사업정리도 잘 해야 새로운 출발이 가능한 것이겠죠.”라고 말하자 상담원은 “맞습니다. 정리가 제대로 되지 않으면 또 다른 실패를 불러옵니다. 실패를 줄이고 다양한 방법으로 자영업자들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정부가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리고 있습니다.”라고 답했습니다. 

그 밖에도 1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재취업과 재창업을 상담하는 ‘1인 자영업자 상담’, 예비 재창업자 및 재도전 기업인을 대상으로 하는 ‘재도전 기업인 상담’, 사업과 개인적인 삶의 실패 경험 및 다양한 스트레스 등을 경청하고 도와주는 ‘속마음 버스’ 등 다양한 부스를 방문해 상담원과 부스를 찾아온 국민들을 위로하고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실패와 재도전에 대한 국민들의 희망 메시지를 받아 전시하고 있는 ‘챌린지 월’에 문 대통령은 ‘국민 모두의 마음을 응원합니다’라고 적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요즘 국민들께서, 특히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일자리를 구하고 있는 젊은이들이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계십니다. 다시 희망을 품고 꿈을 되찾기를 바랍니다. 그렇기에 이 자리가 의미있는 것 같습니다.”라고 말했고, “우리 모두 이 어려운 상황을 함께 이겨내자는 의미에서 이 글을 적었습니다.”라며 문구에 대한 설명도 덧붙였습니다.


2018년 9월 16일

청와대 부대변인 고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