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 국방개혁2.0>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국민을 두려워하는 군대가 되어야 합니다"

2018-07-27
< 국방개혁2.0>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국민을 두려워하는 군대가 되어야 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방개혁 2.0, 유능한 안보 튼튼한 국방’ 보고대회가 열린 전군주요지휘관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연일 이어지는 폭염에도 위국헌신하는 우리 장병들의 노고를 치하하며 국방부가 마련한 '국방개혁 2.0' 에 대해 "군 스스로 조직의 명운을 걸고 국방개혁을 추진해야 한다. 국민이 주는 마지막 기회라는 절박함으로 임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 우리 군이 바뀌지 않으면 뒤쳐질 수밖에 없다. 그래서 나는 국방개혁을 가장 중요한 개혁 중 하나로 강조해왔다. 발전이나 개선의 차원을 넘어서 완전히 우리 군을 환골탈태시킨다는 자세로 임해 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 한반도 평화와 책임 국방 실현이 여러분에게 달려 있다. 무거운 사명감과 책임감을 가져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방개혁 2.0’의 비전과 목표에 대해 "전방위적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강한 군대, 국민에게 신뢰받는 국민의 군대로 거듭나는 것"이라고 설명하며 네 가지를 당부했습니다.


첫째, 질적으로 강한 군대를 건설해야 합니다.

둘째, 스스로 책임지는 국방 태세를 구축해야 합니다. 

셋째, 스마트 국방, 디지털 강군으로 거듭나야 합니다. 

넷째, 누구보다 국민을 두려워하는 군대가 되어야 합니다.


장병 한 사람, 한 사람의 안전과 인권이 보장되는 선진 민주군대를 만드는 것과 민주적이고 성평등한 조직문화를 확립해 줄 것도 강조했습니다.


"국방개혁은 정권 차원을 넘어 국가의 존립에 관한 것입니다. 나는 군 통수권자로서 국방개혁을 완수하기 위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입니다. 예산과 제도의 기반을 강화해 여러분과 함께 반드시 개혁을 성공시킬 것입니다. 국방개혁을 위한 법제화가 조기에 이루어지도록 국회는 물론 국민과의 소통에도 힘써 주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