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김정숙 여사, 엘케 뷔덴벤더 여사와 차담 관련 부대변인 브리핑

2018-02-08



김정숙 여사는 8일(목) 평창 동계올림픽을 맞아 공식 방문한 독일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의 부인 엘케 뷔덴벤더(Elke Büdenbender) 여사와 환담을 가졌다. 김정숙 여사와 뷔덴벤더 여사의 환담은 문재인 대통령과 슈타인마이어 대통령 간 접견이 진행되는 시각에 청와대 본관 1층 영부인 접견실에서 진행됐다.


이번 김정숙 여사와 뷔덴벤더 여사 간 만남은 작년 7월 문재인 대통령 내외의 독일 방문 시 벨뷔 대통령궁에서 진행된 두 여사 간 환담(7.5) 이후 두 번째로, 김정숙 여사는 지난 만남 후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인연을 이어갈 수 있어 무엇보다 기쁘다는 마음을 전했다.


뷔덴벤더 여사는 “올림픽은 평화의 상징이다. 이번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남과 북이 더욱 가까워지는 것 같다.”고 말하며 한국에 평화가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에 김 여사는 “남과 북은 하나라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함께 평화를 누려야 할 것이다.”고 답했다. 또한 이번 올림픽을 계기로 한반도가 평화의 나라임을 전세계에 알리고 싶다며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김 여사는 뷔덴벤더 여사에게 평창올림픽의 마스코트이기도 한 호랑이 민화가 그려진 스카프와 독일어로 번역 된 <건축가 알빈 신부>, <두근두근 내 인생>을 선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