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대한민국 청와대

공주대학교 부설 특수학교 설립 간담회 및 기공 행사 모두발언

2021-12-29
공주대학교 부설 특수학교 설립 간담회 및 기공 행사 모두발언 사진

여러분, 반갑습니다. 
아주 기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누구보다도 기뻐할 장애 학생들과 학부모들이 떠올랐습니다. 
특수학교 설립을 흔쾌히 수용하고 설립을 위해 애써 주신 모든 분들께 각별한 감사도 드리고 싶었습니다.

드디어 우리나라 최초의 국립대학 부설 특수학교가 오늘 공주대학교에서 첫걸음을 시작합니다. 
2024년 3월이면 공주대 부설 특수학교에 교육을 열망하는 전국의 장애 학생들이 모일 것입니다. 
디지털과 문화 콘텐츠, 마케팅과 바이오산업 분야 등에서 저마다의 꿈을 키워 나갈 것입니다. 
국립대학이 가지고 있는 전문성이 있는 교육자원과 연계하여 재능 있는 장애 학생들에게 특화된 교육과정을 운영할 수 있는 첫 사례가 될 것입니다.

공주대 원성수 총장님과 임경원 개교준비단장님, 김정섭 공주시장님과 이숙현 공주시 시민소통위원장님, 복헌수 특수교육 선생님을 비롯한 많은 분들이 물심양면으로 애써 주셨습니다. 
깊이 감사드립니다. 
최혜영 의원님과 김예지 의원님, 또 특수교육의 미래를 열어 갈 공주대 특수교육과 학생들도 함께해 주셔서 참으로 든든합니다.

정부는 장애 학생들이 보다 나은 환경에서 자신의 꿈과 적성을 기를 수 있도록 특수학교와 특수학급, 특수교사의 확충을 추진해 왔습니다. 
지난 4년간 14개의 특수학교를 개설했고, 1,717개의 특수학급을 증설했습니다. 또한 2017년 67.2%에 불과했던 특수교사 배치율도 82.4%까지 높였습니다. 
이제 국립대에 특수학교가 설립되어 장애 학생들에게 보다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교육의 문이 열렸습니다.

2024년 3월에는 부산대에도 예술 중고등 특수학교가 개교합니다. 
예술적 재능을 지낸 장애 학생들에게 아주 기쁜 소식입니다.
2025년 3월에는 충북 청주의 한국교원대에 체육 중고등 특수학교가 문을 엽니다.
장애인 체육 인재와 전문선수가 양성될 것입니다.

우리 대한민국은 교육의 힘으로 수많은 역경을 극복하고 발전을 이뤘습니다. 
우리 모두는 똑같은 기회를 가져야 하고, 누구나 다름없이 사회에 기여할 수 있습니다. 
장애 학생들도 질 좋은 교육을 통해 자신을 개발하고, 자신의 진로와 직업에 도움이 되는 전문지식을 함양할 수 있어야 합니다. 
아직도 낮은 수준에 있는 장애인의 고등교육과 평생교육에 대한 접근성과 편의성이 대폭 제고되어야 합니다. 
국립대 부설 특수학교는 이를 위한 첫걸음으로써 매우 의미가 큽니다.

장애 학생들에게 직업은 자립의 토대이자 사회 속으로 나아가는 기반입니다. 
다양한 적성과 흥미, 꿈과 요구에 맞는 직업으로 사회생활을 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질 좋은 교육을 할 수 있는 다양한 특수학교와 특수학급이 전국 곳곳에 더 많이 설립되어야 합니다. 
정부도 장애 학생들의 생애주기별 통합지원체계를 강화하고, 직업교육 기반 확충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 노력하겠습니다. 
다시는 특수학교 설립을 위해 학부모들이 무릎을 꿇어야 하는 일이 없도록 정부부터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아프리카 속담이 있습니다. 
한 아이를 키워내는 일은 쉽지 않은 일이지만 마을이 키워낸 아이가 다시 마을을 성장시키게 됩니다. 
아직도 일부 지역에서 장애인 특수학교의 설립을 반기지 않는 분들이 적지 않은 것이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보다 너른 마음으로 우리의 아이라고 여겨 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공주대 부설 특수학교가 장애 학생뿐 아니라 선생님과 학교 관계자, 또 지역 주민 모두가 한마음으로 우리의 아이를 키우는 특수학교의 모범을 보여 주실 것을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