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대한민국 청와대

사랑과 온기를 나누는 성탄절입니다

2021-12-25
사랑과 온기를 나누는 성탄절입니다 사진

사랑과 온기를 나누는 성탄절입니다.
예수님은 세상의 가장 낮은 곳으로 오셨습니다.
이웃이 아프진 않은지, 밥은 드셨는지, 방은 따뜻한지 살펴보는 이들의 손길이 예수님의 마음일 것입니다.

1897년 12월 25일, 정동 예배당은 ‘빈한한 사람과 병든 이들’을 위해 헌금을 거뒀습니다.
1921년 성탄절에는 충북 영동의 한 의사가 ‘병자의 진찰과 약품’을 무료로 베풀었습니다.
이듬해 이화학당 학생들은 러시아와 만주 동포들에게 천여 벌의 옷을 만들어 보냈습니다.
이 땅에 예수님이 오시며 우리의 마음은 더 따뜻해졌습니다.

우리는 빛을 향해 나아가고 있습니다. 
세상이 더 따뜻해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서로를 보듬어 주고, 서로에게 희망이 되는 성탄절이 되길 바랍니다.
코로나로 고통받는 모든 분들, 특히 가족을 떠나 보낸 분들과 병상에 계신 분들께 위로의 마음을 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