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대한민국 청와대

한국-모잠비크 FLNG선 출항 명명식 축사 (수어통역본 제공)

2021-11-15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경남도민과 내외 귀빈 여러분,

오늘,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FLNG 플랜트 ‘코랄 술(Coral Sul)호’의 출항·명명식을 갖게 되었습니다.
FLNG는 해상에서 LNG를 생산, 액화·저장, 출하할 수 있는 해상이동식 복합 기능 플랜트입니다.
모잠비크와 우리나라를 비롯해 이탈리아, 미국, 중국, 일본, 프랑스, 포르투갈 등 여러 나라 기업들이 긴밀히 협업해온 성과입니다.
오늘 행사를 축하하기 위해 모잠비크의 필리프 뉴지 대통령님과 이자우라 뉴지 여사님 내외가 직접 참석하셨습니다.
대통령 내외분과 모잠비크 대표단을 뜨거운 마음으로 환영해주시기 바랍니다.

코로나 이후, 한국을 방문한 첫 아프리카 정상입니다.
뉴지 대통령님은 모잠비크 독립운동의 산증인이며, 국민의 지지 속에서 모잠비크의 도약을 이끌고 계십니다.
지난해에는 포스코건설이 모잠비크에서 건설한 남풀라-나메틸 도로 개통식에 직접 참석해 한국과의 협력을 말씀해주셨고, 오늘 이 자리를 빛내주고 계십니다.

뉴지 대통령님을 내 고향 거제도에서 맞이하게 되어 더욱 뜻깊습니다. 
내일 출항할 ‘코랄 술 FLNG’는 뉴지 대통령님의 고향, 카부델가두 앞바다에서 연간 340만 톤의 LNG를 생산, 출하하게 됩니다.
오늘의 깊은 인연 위에서 양국 협력이 더욱 강화되어 고향 친구같이 가까운 관계가 되길 희망합니다.


뉴지 대통령님 내외와 귀빈 여러분,
국민 여러분,

초겨울 바닷바람이 차갑지만 이곳 삼성중공업의 열기는 어느 때보다 뜨겁습니다.
축구장 네 개 규모의 거대한 ‘코랄 술 FLNG’가 드디어 내일 인도양을 향해 출항해 모잠비크 북부 해상 제4광구에서 활약하게 될 것입니다.

모잠비크 해상가스전은 세계 최대 규모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LNG 생산이 본격화되면 모잠비크 경제는 연평균 10% 이상 고도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며 인프라와 제조업의 동반성장도 기대됩니다.
‘코랄 술 FLNG’가 대량 생산하게 될 LNG는 세계가 탄소중립으로 가는 여정에도 큰 힘이 될 것입니다.
세계는 지금 LNG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재생에너지, 그린 수소와 같은 무탄소 에너지로의 완전한 전환에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탄소중립에 이르는 과정 동안 화석연료 중 탄소 배출량이 가장 낮고 발전효율이 높은 LNG는 석탄과 석유를 대체할 수 있는 가장 훌륭한 저탄소 에너지원입니다.

이번 프로젝트는 세계 여러 나라 기업이 협력해 성공시켰기에 더욱 뜻깊습니다.
모든 참여기업에 감사드리며, ‘코랄 술 FLNG’와 함께 모잠비크가 아프리카의 경제 강국으로 도약하기를 바랍니다.

한국은 세계 최고의 조선 강국입니다.
세계 선박 시장에서 1위의 수주실적을 기록하고 있으며, 특히 대형 컨테이너선과 LNG 운반선, 초대형 원유 운반선 등 친환경·고부가가치 선박에서 독보적 경쟁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세계 최초와 세계 최대는 물론 전 세계 대형 FLNG 네 척 모두를 한국이 건조했습니다.

한국은 친환경 선박의 핵심기술을 고도화하고 무탄소 선박과 스마트선박도 개발할 예정입니다.
모잠비크의 대형 LNG 운반선 프로젝트에서도 한국이 최적의 협력 파트너가 되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코랄 술 FLNG’가 인도양을 지나 모잠비크까지 무사 항행을 마치고, 모잠비크의 경제성장과 번영을 이끌게 되길 기원하며, 대통령 내외분과 대표단의 방한에 거듭 감사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수어 통역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