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대한민국 청와대

2021 APEC 화상 정상회의 관련 서면브리핑

2021-11-13
2021 APEC 화상 정상회의 관련 서면브리핑 사진

문재인 대통령은 11월 12일(금) 저녁 8시부터 2시간 45분 동안 진행된 ‘2021 APEC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했습니다.

회의는 의장국인 뉴질랜드 아던 총리의 개회사와 의제 채택으로 시작됐으며, 1세션에서는 IMF 게오르기에바 총재가 ‘세계 경제 전망’을 발표했고, 2세션에서는 APEC 정상들의 발언이 이어졌습니다.
* 발언 : 호주 모리슨 총리, 브루나이 볼키아 국왕, 캐나다 트뤼도 총리, 칠레 삐녜라 대통령, 중국 시진핑 주석, 홍콩 램 행정수반, 인도네시아 조코 위 대통령, 일본 기시다 총리,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 말레이시아 이스마일 사브리 총리, 멕시코 클로우티에르 경제부 장관, 파푸아뉴기니 마라페 총리, 페루 카스티요 대통령,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 러시아 푸틴 대통령, 싱가포르 리센룽 총리, 대만 장 TSMC 前 회장, 태국 쁘라윳 총리, 베트남 푹 국가주석,
미국 바이든 대통령 (발언 순서 기준)

문 대통령은 정상회의 발언을 통해 일상을 회복하기 위한 적극적인 협력과 개방적이고 공정한 무역질서의 복원을 강조하며, APEC 창설국이자 핵심의제 주도국으로서 아태지역의 경제 회복을 견인하기 위한 다양한 경제정책 방향을 제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세계 경제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코로나로 더 많이 타격받은 국가와 계층이 있다”면서 ‘한국판 뉴딜’의 정책 경험을 공유하며, ‘함께 성장하는’ APEC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 일본, 러시아, 미국을 포함한 각 참석 정상들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투자 확대와 정책적 노력을 설명하며 APEC 차원의 협력이 필요함을 언급하고, COP26 성과를 모멘텀으로 실질 행동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으며, 공정한 무역투자 환경과 공급망 회복을 위한 아태지역의 공조를 강조했습니다. 또한 백신접종 상호 인증을 확대함으로써 국경 간 이동을 원활히 하고 관광산업 활성화를 제안했습니다.

한편, APEC 정상들은 ‘사람들을 함께 묶는다’는 의미로 연대를 상징하는 뉴질랜드 마오리족의 전통 숄을 어깨에 걸치고 ‘새로운 희망과 시작’을 상징하는 펜던트를 착용하고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회의의 마지막에는 뉴질랜드 아던 총리가 차기 의장국인 태국 쁘라윳 총리에게 의장직을 인계했고, 쁘라윳 총리는 내년 APEC 회의를 대면으로 개최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습니다.


2021년 11월 13일
청와대 대변인 박경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