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대한민국 청와대

71년만에 고국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2021-09-24
71년만에 고국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사진

- 문재인 대통령,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 거행, 최고의 예우
- 故 김석주·정환조 일병의 유가족 8명이 함께 호국영웅들 따뜻하게 맞아
- 사진이 없는 故 김석주 일병을 위해 '고토리의 별'과 일병 계급장을 새긴 위패 특별 제작
- 문 대통령, 운구 차량 행렬이 공항 떠날 때까지 거수 경례로 예우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밤 9시 30분 서울공항에서,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하겠습니다”라는 주제로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을 주관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을 주관한 것은 세 번째입니다.

대통령 전용기와 시그너스로 운구된 국군 전사자 유해 68구 호국영웅들은 하와이 호놀룰루를 떠나 약 10시간, 1,5000km 비행을 마치고 귀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신원 확인된 故 김석주·정환조 일병의 유해를 대통령 전용기로 모셨으며, 故 김석주 일병의 외증손녀 김혜수 소위(간호장교)는 전용기내 안치된 소관 뒷 좌석에서 곁을 지켰습니다. 김 소위는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부터 봉환식까지 외증조할아버지의 귀환을 함께했습니다.

봉환식에는 故 김석주 일병의 따님과 故 정환조 일병 따님 등 유가족 8명이 함께 참석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온 호국영웅들을 따뜻하게 맞이했습니다.

유해를 운구할 때는 국방부 의장대 호위병과 기수단이 도열하여 국군 전사자를 예우했습니다. 사진이 남아있지 않은 故 김석주 일병을 위해 '고토리의 별'과 일병 계급장을 새긴 위패를 특별 제작했습니다. '고토리의 별'은 장진호 인근 고토리에 떴던 별로, 포위당했던 미군이 철군을 앞둔 밤 갑자기 눈보라가 개고 별이 떠오르며 기적이 시작되었던 일화에서 생긴 이름입니다. '고토리의 별'은 혹독했던 장진호 전투의 상징이기도 합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영웅께 대하여 경례" 안내에 따라 운구 차량 행렬이 공항을 완전히 떠날 때까지 거수 경례하며 예를 갖추었습니다. 그후 문 대통령 부부는 유족들에게 허리 숙여 인사하고 흐느끼는 두 따님의 손을 잡고 포옹하며 위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