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대한민국 청와대

김정숙 여사, 차세대 한인 청년들과 K-컬처의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했습니다

2021-09-22
김정숙 여사, 차세대 한인 청년들과 K-컬처의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했습니다 사진

- 김정숙 여사, 한국인 최초 토니 어워즈 무대공연을 한 배우 황주민, 아메리칸발레시어터 최초 한국 수석 무용수 서희 등 한인 청년 12명과 만남 가져
- 김정숙 여사, “K-컬쳐의 열풍이 꺼지지 않도록 정부가 세밀히 지켜보고 지원하겠다”

김정숙 여사는 21일 오전(현지시각), 다양한 문화예술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뉴욕의 차세대 한인 청년들과 K-컬처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간담회에는 브로드웨이에 진출해 한국인 최초 토니 어워즈 무대공연을 한 뮤지컬 배우 황주민, 아메리칸발레시어터 최초 한국 수석 무용수 서희, 태권도 품새 세계대회에서 4연패하고 현재 미국 육군사관학교 태권도팀 사범인 강수지, 뉴욕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부악장이자 바이올리니스트 박수현, 첼시마켓에서 퓨전 한식당을 운영하는 에스더 최, 유수의 국제 영화제를 휩쓴바 있는 김진기 애니메이션 감독 등 12명의 한인 청년들이 참석했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K-컬처는 이제 세계문화지형의 중심이 되고 있다”며 “수많은 난관을 통과하면서도 꿈을 포기하지 않는 사람들의 발자취와 현재 다양한 문화예술 분야에서 자신의 길을 헤쳐나가고 있는 노력이 K-컬처의 세계적인 위상을 높여 나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희망의 끝까지 열정의 끝까지 여러분의 보물섬으로 항해하기를 바란다”며 “꿈을 펼쳐 나갈 수 있도록 항상 응원하겠다”고 격려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뉴욕의 한국어를 가르치고 있는 이용근 교사는 부모님과 한국음식 만들기, 한국의 전통문화 알리기, 한국어책 읽기 등 다양한 한국어 활동을 소개하며, “앞으로도 한국어를 토대로 한국문화가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유일한 10대 참석자인 브라이언 전은 뉴저지 테너플라이시에 ‘한복의 날’을 만든 과정과 월 스트리트 태극기 게양행사를 했던 경험을 소개하며 “미국에서부터 한복의 날을 제정했다는 사실이 한국에도 알려져, 한국에도 한복의 날이 생기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바이올리니스트 박수현 연주가는 동양인 불모지였던 뉴욕 필하모닉에 들어가 바이올리니스트가 되기까지의 험난했던 여정을 이야기하며, “이제는 한국인 4명이 주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앞으로 한국인이 더 진출할 수 있도록 선배로서 돕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함께 참석한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든든하고 자랑스럽다. 정부가 더 잘해서 여러분의 버팀목이 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간담회 주제인 ‘아주 작은 장벽을 넘어서면’을 언급하며, “서로 다른 문화의 다양성이 모여 더 큰 창의성을 발휘할 것이고, 한국과 미국의 서로 다른 문화를 모두 다 잘 알고 있는 여러분의 역할이 기대된다”고 격려했습니다.

끝으로 김정숙 여사는 “여러분이 어려움 속에서 성취해 온 것들을 듣고 나니 가슴이 뜨거워진다. 코로나 상황에서 한국 국민들의 이타심과 선한 마음, 공동체 의식을 확인했다”며 “K-컬처의 열풍이 꺼지지 않도록 정부가 세밀히 지켜보고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김정숙 여사는 한인 청년들에게 한과와 함께 일월오봉도가 그려진 에코백, 경복궁 수문장 마스크를 선물하고 “마스크에 그려진 도깨비 얼굴 문양이 나쁜 일은 물리치고 좋은 일만 불러들이는 여러분의 수문장이 되어줄 것”이라고 선물의 의미를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