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대한민국 청와대

김정숙 여사, 제20회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 대회 영상 축사

2021-08-30

반갑습니다.

제20회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 대회에 함께하고 계신 한인 여성리더 여러분,
 

지난 2017년에는 회원 여러분들을 청와대로 초대해 인사를 나누었습니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온라인으로 뵙게 됐지만 우리들 서로의 마음은 언제나, 어디서든 굳건하게 연결돼 있다고 믿습니다.

2001년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 대회가 출범한 이래 21년 동안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 회원 여러분들께서는 세계 각지에서 열정적 활동과 헌신적 봉사로

대한민국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확산시키는 역할을 해오셨습니다. 
우리나라의 문화와 역사, 전통과 비전을 적극적으로 알려 오신 여러분 한 분 한 분의 활동이 곧 공공외교입니다.

2021년의 대한민국은 국제적 위상이 급격히 높아지고 있습니다.
‘K’를 덧붙인 말들에서 우리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자부심을 느낍니다.
팬데믹 극복 과정에서 K-의료와 K-방역은 전 세계의 모범이 되었습니다.

한국이 독창적으로 개발한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를 비롯, 정부의 실시간 방역 데이터 인프라에 기반한 공적 마스크 잔여량 안내서비스, 잔여백신 실시간 예약서비스 등에서 대한민국 IT 경쟁력은 빛을 발했으며 투명한 정보 공개로 국민의 신뢰를 얻었습니다.

 

K-팝, 영화, 드라마 등 다양한 콘텐츠가 전 세계인을 열광시키면서 한국어를 배우고자 하는 열기가 뜨겁습니다.

한국어를 제2외국어로 선정한 나라도 16개국으로 확대되었습니다.

지난 7월2일, 대한민국은 유엔 회원국의 만장일치 합의로 명실상부한 선진국임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았습니다.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으로 지위를 변경한 나라는 한국이 처음입니다.


올해 광복절에는 항일독립운동사의 영웅 홍범도 장군이 조국땅으로 돌아오셨습니다. 
장군과 함께 독립을 위해 산화해 간 많은 독립군들의 투쟁을 기억합니다.

오늘에 이르기까지 역경 속에서도 언제나 희망의 역사를 써온 우리 국민들은

이제, 선열들이 꿈꾸던 대한민국 누구도 넘보지 못하는 강한 나라를 이뤄가고 있습니다.

선진국 반열에 들어선 대한민국에 국제사회가 기대하는 역할도 커지고 있습니다.

 

코로나19, 기후변화, 차별과 폭력으로부터의 위협 등 전 세계인이 직면한 위기 속에서 대한민국은 모범적 방역체계를 구축하고, 탄소중립을 실천하며, 인권을 증진하는 국가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글로벌 여성 네트워크를 이끌어가고 있는 코윈은 이번 대회를 통해 국제사회의 위기에 대한 해법을 다각도로 모색할 계획이라고 들었습니다.
여성과 보건안보, 환경안보, 인간안보를 주제로 분야별 전문가와 한인 여성들이 함께하는 글로벌 여성리더 포럼에 거는 기대가 큽니다.

전 세계가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는 연대와 협력의 다양한 방안들이 도출되기를 희망합니다.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에 빛나는 영화 ‘미나리’에서 윤여정 배우의 대사를 기억합니다. 
“미나리는 어디에 있어도 알아서 잘 자라고, 부자든 가난한 사람이든 누구나 건강하게 해줘.”

낯선 땅에도 기꺼이 뿌리를 내리고 강인한 생명력으로 초록줄기를 키워내는 미나리는 어디서든 꿋꿋한 의지를 놓지 않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의 자화상입니다.

우리 곁에 있는 평범한 것들 속에서 희망을 싹 틔워 온 한인 여성리더들이 지혜를 모으는 코윈 20회 대회를 통해 전 세계인이 상생 공존할 수 있는 길들이 활짝 열리기를 바랍니다. 

이번 대회를 주최한 여성가족부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끊임없이 더 나은 내일을 향해 앞장서 나아가는 한인 여성들의 발걸음을 응원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