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대한민국 청와대

독일의 '2세대 백신' 개발사와 화상으로 만났습니다

2021-06-15
<화면 자막>
오스트리아, 독일 제약사 큐어백 CEO 화상면담

큐어백(CureVac)
mRNA 기반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선도한 독일 제약사

큐어백은 세계 최초로 mRNA를 활용한 치료법을 개발했고
변이 바이러스 대응이 가능한
2세대 백신을 개발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

▲프란츠 베르너 하스 큐어백 대표: 이미 29개의 변이바이러스가 출현, 세계 전역의 제약회사와 포괄적 네트워크로 발전시키는 것이 필요합니다.
한국은 최고 수준의 유수 제약회사들이 많기 때문에 협력의 여지가 많습니다.

WHO에 따르면 금년에 110억 도스의 백신이 필요
아직 기업들의 공급물량은 이에 크게 못 미치는 것이 현실
그리고 전세계에 공평하게 공급하려는 의지에 대해 자부하고 있다

한국이 보유한 고품질의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생산능력을 잘 활용하길 기대합니다
-독일 큐어백 대표 화상 면담 관련 서면브리핑 中-

“독일의 큐어백 CEO와 화상면담을 통해, 한국을 백신생산 거점으로 우선 고려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6월 15일 오전 mRNA 기반 코로나19 백신개발을 선도한 독일 제약사 큐어백(CureVac)의 프란츠 베르너 하스 대표와 화상면담을 갖고 한국의 글로벌 백신생산 허브화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큐어백은 세계 최초로 mRNA를 활용한 치료법을 개발했고, mRNA 기반의 코로나19 대응 1세대 백신의 3상을 진행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변이 바이러스 대응이 가능한 2세대 백신을 개발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문 대통령은 “큐어백의 우수한 백신이 유럽은 물론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도 빠르게 공급될 필요가 있으며, 향후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의 생산 거점으로 한국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국은 백신의 높은 품질, 생산 물량의 신속한 확대, 전세계에 공평하게 공급하려는 의지에 대해 자부하고 있다”고 언급하고, “큐어백의 뛰어난 mRNA 기술력과 한국 이 보유한 고품질의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생산 인프라의 결합은 전세계 코로나 19 종식 시점을 앞당기게 될 것”이라며, “이런 한국 기업들의 능력을 잘 활용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스 대표는 “이미 29개의 변이 바이러스가 출현하고 있고, 바이러스는 국경을 초월해서 퍼지기 때문에, 독일과 유럽을 넘어서 세계 전역의 제약회사와 포괄적 네트워크로 발전시키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한국은 최고 수준의 유수 제약회사들이 많기 때문에 협력의 여지가 많다”고 화답했습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글로벌 백신허브 추진 TF를 통해 원부자재 및 생산시설의 확충 지원 등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한국정부의 적극적 의지를 표했습니다. 큐어백사의 mRNA 기반의 제1세대 뿐 아니라 제2세대 백신의 개발이 성공적으로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했습니다.

하스 대표는 한국의 백신생산 능력의 우수성에 공감하였으며, 글로벌 백신 허브 정책에 관심과 지지를 표명하였습니다. 

한국정부와 큐어백 사는 이번 순방기간 중 문 대통령의 독일 메르켈 총리와의 정상회담 및 큐어벡 CEO와의 화상면담을 계기로 향후 지속적으로 백신 협력방안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화상 면담에는 큐어백 안토니 블랑 CCO, 권덕철 장관도 참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