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대한민국 청와대

129년 전 수교 직후, 조선 고종이 오스트리아에 보낸 선물 ‘조선왕자의 갑옷’을 만났습니다

2021-06-14
129년 전 수교 직후, 조선 고종이 오스트리아에 보낸 선물 ‘조선왕자의 갑옷’을 만났습니다
- 김정숙 여사, 슈미다우어 오스트리아 영부인과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 방문
- 고종이 프란츠 요제프 1세 황제에게 선물한 ‘조선왕자의 갑옷’을 함께 관람
- 김정숙 여사 “미술사 박물관에 구비된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에 감사”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오스트리아를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14일(현지시간) 도리스 슈미다우어 오스트리아 영부인과 함께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을 방문했습니다.

비엔나 미술사 박물관은 1891년 개관한 오스트리아 최대의 미술사 박물관으로, 이곳에는 19세기 말 한-오 양국 수교(1892년) 직후 조선 고종이 프란츠 요제프 1세 황제에게 선물한 ‘조선왕자의 갑옷’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특별 전시관에 있는 조선왕자의 갑옷을 관람한 뒤 “129년 전의 선물을 마치 어제 받은 것처럼 잘 보존해 준 것이 대단하다”며 “한국과 오스트리아의 관계도 더 돈독하게 발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또 갑옷의 투구에 있는 용 문양에 대해 “용은 비와 구름을 뜻하고, 농경사회에서의 풍요에 대한 염원을 그리고 있다”고 설명한 뒤 “한국과 오스트리아가 예술과 문화의 교류를 넘어서 경제 협력까지 잘 이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미술관에 구비된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에 대해서는 “예술을 좋아하는 한국인들에게 예술의 공감대를 높여줄 것”이라고 감사를 표하기도 했습니다. 

양국 영부인에게 미술사 박물관 곳곳을 설명하던 사비네 하그 박물관장과 부관장, 큐레이터 및 참석자들은 “BTS를 잘 알고 있다”고 하여 큰 웃음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한국의 K-팝, K-드라마 등이 전 세계에서 각광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한국의 문화가 오스트리아에 큰 선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