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대한민국 청와대

여름휴가는 편안히 보낼 수 있게, 추석은 마스크 벗고 가족들 만나게 하는 것이 목표

2021-06-07
여름휴가는 편안히 보낼 수 있게, 추석은 마스크 벗고 가족들 만나게 하는 것이 목표 사진

- “상반기 1,400만명 이상 접종 기대, 이는 전국민의 28%”
- “3분기 초중고 선생님들 접종으로 2학기 학교운영 정상화, 고3 포함 수험생도 접종 실시”
- “백신 물량 충분히 확보, 국내 백신 개발 지원 등 백신 주권도 반드시 확보”
-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강화”

문재인 대통령은 “백신 접종률이 가파르게 상승하며 지난주 세계 평균 접종률을 넘어섰다”며 “이달 말까지 1차 접종목표 1,300만명을 달성하고, 방미성과인 101만명의 얀센백신 접종까지 더하면 상반기 1,400만명 이상 접종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제3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집단면역 시점이 더욱 앞당겨질 것으로 이는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 덕분”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예약 열풍이 불어 60세 이상 고령층 예약률이 목표치를 웃도는 80%를 넘겼고, 예약자의 접종률은 거의 100%에 육박한다”며 “백신 도입과 접종, 예약 모든 부분에서 계획 이상으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더불어 “3분기에는 50대를 시작으로 국민 70%인 3,600만명이 1차 접종을 하게 될 것”이라며 “특히 7월 초부터 유치원과 어린이집, 초중고 선생님들 접종으로 2학기 학교운영을 정상화하고, 고3학생을 포함한 수험생들에 대한 접종도 실시하여 대학입시를 안전하게 준비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다가오는 여름휴가를 국민들께서 좀 더 편안하게 보낼 수 있게 하고, 올 추석도 추석답게 가족을 만나고 적어도 가족끼리는 마스크를 벗고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해드리는 것이 정부의 목표”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곧 다가오는 여름휴가철을 언급하며 “철저한 방역과 안전대책으로 국민들 휴가 사용이 충분히 보장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한 뒤 “편안하고 안전한 휴가를 위해서는 정부 뿐 아니라 우리 사회 전체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더불어 문 대통령은 “3차 접종 연령 확대까지 고려하여 백신물량을 충분히 확보하는데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며 “3분기부터 3기 임상에 들어가는 제품을 선구매하는 등 국내 백신개발 지원도 강화해 백신 주권도 반드시 확보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에 “백신 도입이 늦다는 불신을 짧은 시간에 극복하고 분위기를 대반전시킨 방역과 보건 당국, 의료진의 수고가 정말 많았다”고 격려했습니다.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 시대 편안하고 안전한 여름휴가 대책’,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 계획’, ‘3분기 백신 접종 계획 지원방안’, ‘국내 백신 개발 현황 및 향후 계획’,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후속조치 계획’이 보고되었습니다.

브리핑 전문보기 ▶ https://www1.president.go.kr/articles/104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