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대한민국 청와대

한미 정상회담의 성과, 우리나라 4대 그룹이 함께해 주신 덕분입니다 「4대 그룹 대표 초청 간담회」

2021-06-02
오른쪽 상단 자막: 4대 그룹 대표 초청 간담회 2021.06.02

대통령: 어서오십시오.

대통령: 그 지난번 방미 순방 때 우리 4대 그룹이 함께해 주신 덕분에 정말 한미정상회담 성과가 참 좋았습니다. 특히 한미 양국 관계가 기존에도 아주 튼튼한 동맹 관계였지만 그 폭이 더 이제 확장이 되어 가지고 반도체, 배터리, 전기차, 이런 이제 최첨단 기술, 최첨단 제품에서 서로 간에 부족한 공급망을 서로 보완하는 관계로까지 이렇게 이제 더 포괄적으로 발전된 게 굉장히 뜻깊은 일이라고 생각이 들고요.
또 미국이 거기에서 가장 필요한 파트너로 한국을 선택했다는 게 또 아주 뜻깊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 이제 4대 그룹으로 또 미국에 대한 여러가지 진출 그런 부분을 크게 이제 확대 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제일 하이라이트는 우리 공동 기자회견 때 바이든 대통령이 직접 지목을 해서 한번 일어서서 소개를 받았던 그게 제일 하이라이트 같고요. 그만큼 우리 한국 기업들의 기여에 대해서 아주 높은 평가를 하고 있습니다.

자막 [최태원 (SK 대표이사 회장)]

최태원 회장: 어쨌든 방미 성과 많이한 거에 대해서 정말 축하드립니다. 앞으로 굳건히, 잘 동맹 관계에 대한 그런 경제 관계에도 더 활발해질 수 있도록 살피겠습니다.

대통령: 특히 우리 최 회장님은 그, 비지니스 라운드 테이블에서 공동 기자회견 그리고 맨 마지막에 조지아주 배터리 공장까지 전세계 일정 전체를 함께해 주셨는데, 정말 아주 큰 힘이 됐습니다.

최태원 회장: 공장까지 방문해 주셔서 엔지니어들도 격려가 많이 됐다고.

대통령: 오늘 잘 찍어 주세요.

(일동 웃음)

정의선 회장: 오늘 방문해 주신 덕분에 사업도 더 잘 될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자막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대통령: 그래요. 이제 또 어떤 쪽에서는 우리 기업들이 미국에다가 (투자를 많이 늘리니까)까, 그만큼 이제 한국에 대한 투자는 줄어들거나 우리 일자리 기회가 더 없어지는 거 아니냐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던데. 이제 우리 대기업들이 앞장서서 나가게 되면 중소, 중견 협력 업체들도 동반해서 진출하게 되고, 또 거기에 우리 부품, 소재, 장비 이런 것이 또 크게 수출이 되기 때문에 오히려 국내 일자리가 더 창출이 되고 더 많은 기회들이 생기는 것이거든요.

정의선 회장: 기회를 더 많이 만들도록 하겠습니다.

대통령: 하하하. 예, 그런 부분도 잘 설명해 주시고.

이호승 정책실장: GM와 LG의의 배터리는 꽤 됐죠, 협업 협력한 것이?

구광모 (LG 대표이사 회장): 네. 꽤 오래 되어 왔었구요. 사업 초기 시작부터 파트너였었고. 지금은 더욱 전기차 시장이 더욱 확대되면서 더 많은 기회가 있고, 사업 협력도 더 돈독해졌습니다.

[구광모 (LG 대표이사 회장)]

유영민 비서실장: SK는 포드하고.
이호승 비서실장: 그래서 직전에 그 바이든 대통령이 포드 공장에 가서 대형 픽업 트럭 전기차를 시승을 했었습니다. 사진에 많이 나왔던. 그런 큰 트럭까지 전기차로 만들 수 있을 것 같더니 실제로 다니데요? 포드 픽업 트럭이.

최태원 회장: F150이라고 미국 사람들이 좋아하는 트럭이라서.

대통령: 근데 그 부분도 참 뜻깊은 게 우리 이제 LG, SK 모두 독자적으로 공장을 하기도 하고 그 다음에 그 포드나 GM 하고 합작을 하기 때문인데 아까 이제 픽업 트럭 같은 경우는 한미 FTA에서 관세 혜택이 우리가 받아내지 못했기 때문에 수출이 어려운 분야였는데, 현지에서 바로 합작 공장하면서 그 부분을 뚫어낼 수 있게 됐어요.

대통령: 들어가셔야지요?
ㅁ 장소 : 상춘재
ㅁ 참석자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최태원 SK 대표이사 회장, 구광모 LG 대표이사 회장 등

📌 일부 오디오 상태가 고르지 않아 간담회 내용 전문을 아래에 함께 게시했습니다.
----------------------------------------------------------------------
최태원 SK 회장 : 초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 지난번 방미 순방 때 우리 4대 그룹이 함께해 주신 덕분에 정말 한미 정상회담 성과가 참 좋았습니다. 특히 한미 양국 관계가 기존에도 아주 튼튼한 동맹 관계였지만 그 폭이 더 확장돼 가지고 반도체, 배터리, 전기차 이런 최첨단 기술, 최첨단 제품에서 서로 간에 부족한 공급망을 서로 보완하는 관계로까지 이렇게 더 포괄적으로 발전된 것이 굉장히 뜻깊은 일이라고 생각이 되고요. 또 미국이 거기에서 가장 필요한 파트너로 한국을 선택했다는 것도 아주 뜻깊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4대 그룹으로서도 미국에 대한 여러 가지 진출 이런 부분을 크게 확대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었습니다. 
제일 하이라이트는 우리 공동기자회견 때 바이든 대통령이 직접 지목을 해서 한번 일어서서 소개를 받았던 그게 제일 하이라이트같고요. 그만큼 우리 한국 기업들의 기여에 대해서 아주 높은 평가를 해 주신 것 같습니다. 

최태원 SK 회장 : 대통령님, 방미 성과 많이 한 것에 대해서 정말 축하드립니다. 저희들도 굳건히 동맹 관계, 경제 관계도 더욱더 활발해질 수 있도록 살피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특히 우리 최 회장님은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시작해서 공동기자회견, 그리고 맨 마지막에 조지아주 배터리 공장까지 일정 전체를 함께해 주셨는데, 정말 아주 큰 힘이 되었습니다.

최태원 SK회장 : 공장까지 방문해 주셔서 엔지니어들도 격려가 많이 됐다고. 

정의선 현대자동차 회장 : 방문해 주신 덕분에 미국하고 사업도 더 잘 될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 그래요. 또 어떤 쪽에서는 우리 기업들이 미국에 투자를 많이 늘리니까 그만큼 한국에 대한 투자는 줄어들거나 우리 일자리 기회가 더 없어지는 것 아니냐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던데, 우리 대기업들이 앞장서서 나가게 되면 중소․중견 협력업체들도 동반해서 진출하게 되고, 거기에 우리 부품․소재․장비 이런 것이 또 더 크게 수출이 되기 때문에 오히려 우리 국내 일자리가 더 창출이 되고 더 많은 기회들이 생기는 것이거든요. 

정의선 현대자동차 회장 : 기회를 더 많이 만들도록 하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그런 부분도 잘 설명해 주시기 바랍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회장 : 네.

이호승 정책실장 : GM과 LG의 배터리는 꽤 됐죠, 협업 협력한 것이? 

구광모 LG 회장 : 꽤 오래되어 왔었고요. 사업 초기 시작부터 파트너였었고, 지금은 전기차 시장이 더욱 확대되면서 더 많은 기회가 있고, 사업 협력도 더 돈독해졌습니다. 

유영민 비서실장 : SK는 포드하고.

이호승 정책실장 : 그래서 그 직전에 바이든 대통령이 포드 공장에 가서 대형 픽업트럭 전기차를 시승을 했었습니다. 사진에 많이 났던데, 저는 그런 큰 트럭까지 전기차로 만들 수 있을까 싶었는데 실제로 다니데요? 픽업트럭이. 

최태원 SK회장 : F150이라고 미국 사람들이 좋아하는 트럭이라서. 

문재인 대통령 : 그런데 그 부분도 참 뜻깊은 것이 우리 LG, SK 모두 독자적으로 그런 공장을 하기도 하고, 그다음에 포드나 GM하고 합작해서 하기도 하는데, 아까 픽업트럭 같은 경우는 한미 FTA에서 관세 혜택을 우리가 받아내지 못했기 때문에 수출이 어려운 분야였는데, 현지에서 바로 합작 공장하면서 그 부분을 뚫어낼 수 있게 됐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