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대한민국 청와대

정당 대표 초청 대화

2021-05-26

- “국회의 초당적 협력 기대, 회담 성과를 잘 살릴 수 있도록 지혜 모아주시길”
- “여야정 상설 협의체 실현, 국민들도 정치를 신뢰하게 될 것”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여야 정당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하며, 한미 정상회담의 성과를 공유하고 환담을 나누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초당적 협력을 부탁드리기 위한 자리에 흔쾌히 참석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운을 떼며 야당 대표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오늘 자리에는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원내대표), 정의당 여영국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참석하였고 문 대통령의 모두 발언과 각 정당 대표의 발언 후 서훈 청와대 안보실장과 이호승 정책실장의 한미 정상회담 성과 보고가 이어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의 성과에 대해서 “한미 간에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킬 수 있는 확고한 공감대가 마련되었다”며 “북한의 호응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미사일 지침 종료는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대외적으로 과시하는 상징적이고 실질적인 조치”라 말하고 한미 간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을 구축하여 전 세계에 백신 공급을 확대하기로 한 성과에 대해 뿌듯한 성과라 언급했습니다.

이어 “반도체와 배터리 등 핵심 산업 공급망 협력 강화는 한국의 미래 경쟁력을 높이는 데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나타낸 뒤, “정부는 정상회담 후속 조치 실행에 만전을 기할 것이며, 국회의 초당적 협력을 기대하며 회담의 성과를 잘 살려나갈 수 있도록 정치권이 지혜를 모아주시면 감사하겠다”는 부탁의 말을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중국과의 관계를 묻는 질문에 “한미 정상회담 결과를 놓고 중국과 소통하고 있다”면서 “코로나 때문에 연기되어온 시진핑 주석의 방한도 코로나 상황이 안정화되면 추진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이번 대화에서 문 대통령은 여러 차례에 걸쳐 ‘여야정 상설 협의체’를 언급했습니다. “여야정 상설 협의체가 이미 만들어져 있고, 다음 번 회의 날짜까지 정했음에도 이루어지지 않았다”면서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이어 “오늘 만나보니 소통 자리가 중요하다는 것을 새삼 느꼈다”면서 “여야정의 만남을 정례화할 것”을 제안하고 “여야정 상설 협의체가 실현된다면 국민들도 정치를 신뢰하게 될 것”이라며 기대를 나타냈습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오는 30~31일 개최될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와 6월 ‘G7 정상회의’에도 국회 차원의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