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대한민국 청와대

한·미 백신기업 파트너십 행사 모두발언

2021-05-22
한·미 백신기업 파트너십 행사 모두발언

여러분, 반갑습니다. 오늘 한미 양국의 보건당국, 그리고 대표적인 백신기업들이 모이는 뜻깊은 한미 백신 파트너십의 자리가 마련된 데 기쁘게 생각합니다. 기업과 기업, 기업과 정부기관이 계약과 협정을 맺고 한미 양국 백신 동맹을 강화하는 뜻깊은 자리에 함께해 주신 하비에르 베세라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과 문승욱 산업부 장관께 감사드립니다.

한미 양국의 백신 동맹을 일선에서 만들어 나가고 계신 모더나 스테판 반셀 회장님, 스탠리 어크 노바백스 회장님, 삼성바이오로직스 존림 사장님, SK바이오사이언스의 안재용 사장님과 최태원 회장님, 어제에 이어 다시 한번 중요한 자리에 함께하게 되어 반갑습니다.

어제 바이든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양국은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에 합의하였습니다. 인류를 구할 백신의 공급이 부족한 상황에서 미국의 원천기술과 한국의 생산 능력을 결합하여 전 세계적인 백신 공급을 획기적으로 늘림으로써 코로나 조기 종식에 기여하기 위한 목적입니다. 미국에 이어 세계 2위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역량을 가지고 있는 한국은 뛰어난 제조기술과 인적 자원을 바탕으로 이미 아스트라제네카, 노바백스, 스푸트니크V 등 다수의 백신을 위탁생산해 전 세계에 공급하고 있습니다. 품질관리 수준도 우수해 한국에서 생산된 백신에 대한 신뢰도도 매우 높습니다.

오늘 모더나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코로나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맺습니다. 매우 기쁘고 기대됩니다. 모더나는 mRNA에 기반한 신약과 백신 개발의 최고 기업이고,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세계적인 백신 생산 능력을 갖춘 기업입니다. 두 기업의 협력은 전 세계적인 백신 공급 부족을 해소하고, 인류의 일상 회복을 앞당겨 줄 것입니다. 또한 모더나사는 한국의 산업통상자원부 및 보건복지부와 투자 및 생산 협력 MOU를 그리고 국립보건연구원과의 mRNA 백신 개발 MOU를 체결하게 되었습니다. 기존의 위탁생산, 기술이전 계약에 더하여 노바백스사는 SK바이오사이언스 및 한국의 보건복지부와 연구․개발 MOU를 체결합니다. 기술이전 계약의 연장까지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제 미국과 한국은 글로벌 백신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생산기지를 확보하게 되었습니다. 나아가 동맹국과 개발도상국에 필요한 백신 수요에 더 빠르게 대응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세계 백신 무기고이자 글로벌 백신 리더로서 미국의 역할을 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한국 기업들 역시 미국 기업들과의 백신 협력을 통해 전문성과 개발 역량을 높일 기회를 갖게 되었고, 코로나19 백신의 글로벌 수요 증가를 충족할 수 있도록 한국 내 제조시설에서의 백신 생산 능력을 신속히 확대하고, 글로벌 백신 공급의 허브로서 인류에 기여하기 위한 역할을 충실히 해 나갈 것입니다.

정부 각 부처도 양국의 기업 활동을 지원하는 데 최선을 다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세계 최고의 백신 생산 허브로 나아가는 데 있어서도 정부의 모든 역할을 다해 주시기 바랍니다.

오늘의 만남이 양국 기업의 협력 범위를 넓히고,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이 강화되는 계기가 되기 바랍니다. 성공적인 파트너십을 위해 애쓰신 모더나와 삼성바이오로직스, 또 노바백스와 SK바이오사이언스, 그리고 한미 양국 정부 관계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축하와 감사 인사드립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