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대한민국 청와대

4·19혁명 61주년을 맞아

2021-04-19
4·19혁명 61주년을 맞아 사진

4·19 혁명 61주년,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참배했습니다.

목숨보다 뜨거운 열망으로 우리 가슴 깊이 민주주의를 심었던 날입니다. 
4·19 혁명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굳건한 뿌리가 되었습니다.
우리는 이 땅의 위대한 민주주의의 여가를 기억하면서 더 성숙한 민주주의를 향해 멈추지 않고 나아가야 합니다.

지난해 4·19 혁명 60주년 기념식의 기념사에서 저는 '자유와 혁명의 시인' 김수영 시인의 시 <풀>의 한 구절 "바람보다도 더 빨리 울고 바람보다 먼저 일어난다"를 인용했습니다.

얼마 후 94세이신 시인의 부인 김현경 여사께서 "4·19 기념사에서 <풀>시를 인용해주어서 영광"이라는 감사 인사글과 함께 <김수영 전집>과 시인의 사진과 그의 마지막 시가 된 <풀> 시의 자필 원고 영인본 사진을 보내주셨습니다.
감사드립니다.
김현경 여사는 올해 시인의 탄생 100돌을 기려 '김수영 문학관'을 추진 중이신데, 잘 되시길 바랍니다.

4·19혁명의 주역들께 김수영 시인의 시 한 구절을 다시 바칩니다.

자유를 위해서
비상하여 본 일이 있는
사람이면 알지
노고지리가 
무엇을 보고
노래하는가를
어째서 자유에는 피의 냄새가 섞여 있는가를
혁명은 
왜 고독한 것인가를

- 김수영 시 <푸른 하늘을>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