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대한민국 청와대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2021-04-12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 “방역수칙 위반 무관용 원칙으로 방역긴장도 끌어올려야” 
- “다만 백신접종, 국내치료제로 사망자와 위중증 환자 비율 현저히 줄은 점은 K-방역 성과” 
- “노바백스 백신 이달부터 국내생산, 3분기까지 2천만회분 공급”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 무관용 원칙 하에 엄정한 법적 조치를 취함으로써 느슨해진 방역 긴장도를 끌어올려야 한다”며 “새로 취임한 단체장들과 손발을 맞추고 함께 협력해나가는 데에도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주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금 자칫 방심하다가는 폭발적 대유행으로 번질 수도 있는 아슬아슬한 국면”이라며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대통령은 “다만 다행인 것은 사망자와 위중증 환자 비율이 현저하게 줄고 있다는 점으로 백신접종 효과, 국내 개발 항체 치료제의 효과가 평가받고 있다”며 “작년 말 3차 유행 때와는 뚜렷하게 차이가 나는 긍정적 양상으로, 이 역시 K-방역의 성과”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대통령은 전 세계적인 백신 생산 부족과 생산국의 자국 우선주의 등을 언급한 뒤 “우리는 국내에 백신 생산기반을 확보, 이달부터 노바백스 백신의 국내 생산이 시작된다”며 “6월부터 완제품이 출시되고, 3분기까지 2천만회분이 우리 국민들을 위해 공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대통령은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과학적 사실에 근거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존중하여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방침이 결정되었다”며 “국민들께서는 과학적인 판단을 믿고 정부의 방침에 따라 접종에 적극적으로 임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대통령은 “집단 면역 형성까지는 갈 길이 멀다” 며 “정부는 빈틈없는 방역과 차질 없는 백신 접종으로,국민과 함께 힘을 모아 이룩한 K-방역의 성공을 이어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 보기 ▶ https://www1.president.go.kr/articles/10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