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대한민국 청와대

국산 전투기 KF-21 ‘보라매’ 시제 1호기 출고식

2021-04-09
국산 전투기 KF-21 ‘보라매’ 시제 1호기 출고식 사진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 생산공장에서 열린 KF-21 ‘보라매’ 시제 1호기 출고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자주 국방의 새로운 시대가 열렸고, 항공산업 발전의 역사적인 이정표가 세워졌다”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은 “우리도 우리 손으로 만든 첨단 초음속 전투기를 갖게 되었고, 세계 여덟 번째 쾌거”라며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대통령은 “이제 지상시험, 비행시험을 마치면 2028년까지 40대, 2032년까지 모두 120대를 실전에 배치할 계획”이라며 “우리 공군의 중추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은 “KF-21 ‘보라매’는 음속의 1.8배에 달하는 비행속도, 7.7톤의 무장탑재력으로 전천후 기동성과 전투 능력을 갖췄다”며 “‘전자전’ 대응 능력도 뛰어나 우리의 독자기술로 개발한 최첨단 항전 장비를 장착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KF-21에는 3만개 넘는 부품이 들어가고, 국산화율이 65% 이상”이라며 “진입장벽이 높아 소수의 세계 상위국들만 육성할 수 있었던 고부가가치 선진국형 지식기반 산업을 우리도 드디어 따라 잡은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은 “한번 경쟁력을 확보하면 장기적으로 안정적 수입과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다”며 “정부는 2030년 항공분야 세계 7대 강국 도약을 목표로 항공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대통령은 “2001년 김대중 대통령이 첨단 국산전투기 개발 비전을 제시했고, 사업 타당성 조사를 일곱 차례나 거쳐 2010년 비로소 개발에 착수했다”며 “회의론도 많았지만 우리 개발진은 의심과 불안을 확신으로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꿔냈다”고 개발진을 격려했습니다.

출고식 현장 영상보기 ▶ https://www1.president.go.kr/articles/10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