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청원 및 제안

국민청원 및 제안

  1. 청원등록
  2. 청원시작
  3. 청원종료
  4. 브리핑
진행중인 청원 사진
[청원종료] 청소년이란 이유로 보호법을 악용하는 잔인무도한 청소년들이 늘어나고있습니다. 반드시 청소년 보호법은 폐지해야합니다.
  • 카테고리 인권/성평등
  • 청원인 naver - ***
  • 청원시작 2017-09-03
  • 청원마감 2017-11-02
종료됨
청원 참여 296,330

청원개요

안녕하십니까. 청소년보호법이란 명목하에 나쁜짓을 일삼는 청소년들이 너무나 많아지고 있는 것 같아서 이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최근에 일어난 부산 사하구 여중생 폭행 사건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9/03/0200000000AKR20170903027900051.HTML?input=1195m

을 보아서라도 더 이상 우리는 청소년을 어리다는 이유로 보호하여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청소년보호법의 본래 취지와는 다르게 청소년들이 자신이 미성년자인걸 악용하여 일반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성인보다 더 잔인무도한 행동을 일삼고 있습니다. 부산 사하구 여중생 사건 뿐만 아니라 청소년들이 한 인간이하의 행동들은 이미 수십차례, 아니 수백차례 기사화 된 바 있습니다.

대전 여중생 자살사건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715427&code=61121111&cp=nv

김해 여고생 살인사건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715427&code=61121111&cp=nv

울산 남중생 자살사건-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715427&code=61121111&cp=nv

전주 여중생 자살사건-
http://www.kns.tv/news/articleView.html?idxno=347624

기사화 된 것들은 SNS와 언론에서 이슈화 되어서 그나마 가해자들이 경미한 처벌이라도 받았을거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우리가 알지 못하는 수많은 학교폭력이나 청소년 범죄는 비일비재하게 일어나고 있습니다. 피해자들은 학교폭력, 집단따돌림, 괴롭힘 등으로 인해 성인이 되어서도 대인관계를 맺는데 어려움을 겪고 평생을 트라우마로 살아갑니다. 이 '트라우마'는 겪어보지 않은 사람들은 절대 이해를 못할겁니다.
그리고 가해자들은 학교폭력이란 피해자들을 평생 상처로 살아가게 할 대죄를 행하여도 청소년이란 이유로.. 또는 그 수가 너무많아 처벌하기 힘들다는 이유로 고작 '전학', '정학' 정도로 매우 경미한 처분을 받고 빨간줄은 커녕 사회에 나와서 과거의 행동들을 술안주거리로 단지 추억거리로 무용담삼아서 얘기하며 성인이 되어서 과거세탁을 하며 떳떳히 잘 살아가고 있습니다. 피해자는 평생 그 상처로 인해서 일용직을 전전하며 살아가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대표적인 경우는 그나마 가장 잘 알려진 '밀양 성폭행 사건' 이죠.

밀양 집단 강간사건-
http://www.kns.tv/news/articleView.html?idxno=347624

학교폭력 뿐만이 아닙니다. 최근에는 청소년들이 무면허로 자동차를 렌트하여 뺑소니 사고를 내는 경우도 많았습니다.

청소년 무면허 만취운전 -

http://search.naver.com/search.naver?sm=tab_hty.top&where=news&query=%EC%B2%AD%EC%86%8C%EB%85%84+%EB%AC%B4%EB%A9%B4%ED%97%88&oquery=%EB%B0%80%EC%96%91+%EC%84%B1%ED%8F%AD%ED%96%89&tqi=TjX9FspySE4sst%2B5mX0ssssssUG-304117&url=http%3A%2F%2Fwww.gimhaenews.co.kr%2Fnews%2FarticleView.html%3Fidxno%3D18867&ucs=qqozUgPP1ShP

엄청나게 많은 학생들을 관리하기도.. 일일이 감시하기도 정말 힘든거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제는 법이라도
정말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경미한 폭행이나 괴롭힘, 왕따여도 더욱 더 구체화하고 세분화하여 징계를 내려야 그나마 줄어들거라고 생각합니다. 시대가 많이 지남으로써 청소년들의 사춘기 연령대는 더욱 더 어려지고 있고 신체발달, 정신적발달등이 빨라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모든것이 그들을 어리다고 할 수 만은 없는 시대가 왔습니다. 대통령님께 어리고 힘없는 피해자 청소년들의 마음을 생각해서라도 청소년 보호법의 폐지를 공론화 해주시기를 간곡히 바라고 청원합니다. 이제는 바뀌어야 할 때입니다. 그리고 모든 국민여러분! 우리 모두가 노력해서 미래의 우리아이들이 즐겁고 재미있게 학교생활을 할 수 있게 우리가 바꾸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부디 이 글을 SNS나 포털사이트에 적극 홍보해주시어 베스트 청원에 갈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동의 296,330

  • naver - ***

    동의합니다.요즘 애들 무서워서 피해서 다녀요

  • naver - ***

    갈수록 나이대비로 정신연령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 kakao - ***

    동의합니다

  • kakao - ***

    동의합니다

  • kakao - ***

    동의합니다.청소년도 이제 어느정도의 판단력과 사고는 할수있습니다.

  • naver - ***

    제발! ! 악용해서 더큰범죄가일어나지않도록

  • naver - ***

    동의합니다 제발...!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

  • naver - ***

    제발 법도 시대에 맞게 주기적으로 개헌해주세요. 요즘 아이들은 70,80,90년대의 청소년들이 아닙니다.

  • naver - ***

    제발 법도 시대에 맞게 주기적으로 개헌해주세요. 요즘 아이들은 70,80,90년대의 청소년들이 아닙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facebook - ***

    동의합니다.

  • facebook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facebook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함니다

  • facebook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kakao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 naver - ***

    동의합니다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