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뉴욕 한국문화원 방문

2015-09-29

박근혜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뉴욕 한국문화원에 방문, 체험관을 살펴보고 있다.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방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28일 오후 뉴욕한국문화원에서 ‘한국 전통문화의 재발견’을 주제로 열리는 국가브랜드 전시 및 케이 컬쳐(K-Culture) 체험행사에 참석합니다.
 

재외 한국문화원이 최초로 개원한 1979년 이래 현직 대통령이 문화원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이번 방문을 통하여 박 대통령은, 우리의 전통문화에 기반한 국가브랜드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한류 확산을 통한 ‘코리아 프리미엄(Korea Premium)’ 창출의 전진기지로서 재외 한국문화원이 더 많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격려할 예정입니다.


21세기 대한민국이 새로운 미래로 도약하기 위해 필요한 두 날개, 문화융성과 창조경제의 중요성을 뉴욕 한국문화원 방문을 통하여 세계 문화의 중심, 뉴욕에서 다시 한 번 천명하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박 대통령은 먼저, 문화원 1층에서 대한민국 국가브랜드 사업의 일환으로 제작된 한국·미국 주요 인사들의 ‘한국다움’에 관한 릴레이 영상 관람과 한국문화와 관광콘텐츠를 담은 인터랙티브 도어 등에 대한 체험을 할 예정입니다.


이어, 6층 문화원에서는 한식과 한복, 공예품 등 한국의 전통문화를 실물과 함께 최신 쌍방향 미디어전시 기법으로 소개한 K-Culture 체험관을 둘러보고 한국의 대표적인 문화상품에 인증마크도 부착합니다.


체험관에서 부착하는 인증마크는 국가브랜드 시범 공모전 수상작의 태극 옷고름을 모티브로 만든 것으로, 공모전에 참여한 대학생 작품이 전문가의 손길을 거치고 다듬어져서, 한국 대표 문화상품의 품격을 상징하는데 활용하게 됩니다. 또한, 체험관의 전시 콘텐츠들은 올 12월 개설 예정인 주아랍에미레이트 문화원 등 앞으로 개설되는 재외문화원*들의 기본 모델로 활용될 예정입니다.
* 16년 이탈리아, 캐나다 등(‘15.9월 현재 28개 문화원 개설) 


박 대통령은 전시 참관 후, 현지 문화예술계, 학계, 스포츠계, 패션계 인사 및 한국전쟁 참전용사, 학생 등으로 새롭게 발족한 ‘K-Culture 서포터즈’* 에게 한국과 미국 양국의 문화에 대한 상호 이해를 돕고, 문화교류의 징검다리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할 예정입니다.
* 뉴욕에서의 서포터즈 발대식을 시작으로 나머지 27개 문화원으로 확산 예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2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의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