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나라는 예로부터 산천의 모양과 그로부터 나온 기운이 인간의 운명을 좌우한다는 소위 풍수지리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이 풍수지리설은 인간과 세상 특히 국가와 왕실의 운명을 미리 예언할 수 있다는 소위 도참사상과 연결되기도 했습니다.



고려는 개국 초기부터 풍수지리와 도참사상에 크게 의존했으며, 국가와 왕실의 운명을 융성, 영속시킬 수 있다는 것에서 수도 이외의 땅에 삼경과 삼소를 설치한 것이 그 대표적 사례입니다. 고려 문종 역시 풍수지리와 도참사상에 깊은 관심을 가져 문종 21(1067)년에 지금의 서울인 양주를 남경으로 고치고, 다음 해 남경에 신궁을 건설했습니다. 이 신궁은 지금의 청와대 자리에 있었다는 견해가 유력합니다.

고려 숙종은 남경으로 천도하고자 했습니다. 그 당시 남경 궁궐자리는 여러 곳이 거론되었는데 최종적으로 삼각산 면악의 남쪽이 채택되었습니다. 면악이란 산의 모습이 얼굴처럼 보여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예로부터 북악산은 호랑이 또는 사람의 얼굴처럼 생겼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판문하부사 권중화ㆍ판삼사사 정도전ㆍ청성백 심덕부 등을 한양에 보내서 종묘ㆍ사직ㆍ궁궐ㆍ시장ㆍ도로의 터를 정하게 하였다. 권중화 등은 전조 숙왕시대에 경영했던 궁궐 옛터가 너무 좁다 하고, 다시 그 남쪽에 해방의 산을 주맥으로 하고 북북서쪽을 뒤로하고 남남동을 앞으로 향한 방향이 평탄하고 넓으며, 여러 산맥이 굽어 들어와서 지세가 좋으므로 <여기를 궁궐터로 정하고>, 또 그 동편 2리쯤 되는 곳에 감방의 산을 주맥으로하고 임좌병향에 종묘의 터를 정하고서 도면을 그려서 바치었다.

『태조실록』3(1394)년 9월9일

위는 비록 조선시대의 기록이지만 이를 통하여 볼 때 숙종 때의 남경 왕궁은 지금의 경복궁보다 더 북쪽, 즉 지금의 청와대 자리였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때의 왕궁 건설은 숙종 6(1101)년 9월 남경개창도감을 만들어 10월에 시작하여 숙종 9(1104)년 완성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