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제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 관련 서면브리핑

2020-10-21
제75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 관련 서면브리핑

문재인 대통령이 의암호 유가족을 위로한 특별한 이유 

오늘 경찰의 날 기념식이 끝난 뒤 문재인 대통령은 의암호 선박사고로 순직한 故 이종우 경감 유족에 다가갔습니다. 그런 뒤 부인과 아들에게 “사고 소식을 접하고 매우 안타까웠는데, 안타까움 속에서도 오늘 다시 한번 그 의미를 생각해 볼 기회가 됐다”고 위로의 말을 건넸습니다.

의암호 선박사고는 알려진 대로 ‘지난 8월6일 인공 수초섬이 떠내려간다’는 관리업체의 연락을 받고, 故 이 경감 및 춘천시청 주무관, 기간제 근로자들이 의암호에서 수초섬 결박 작업을 벌이다 선박 세 척이 전복되면서 5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된 안타까운 사고였습니다. 하지만 사고의 의미가 충분히 평가받지 못한 부분이 있습니다.

당시 사고현장의 CCTV로 확인한 결과 경찰 순찰정, 관리업체의 보트, 시청 환경감시선 등에 나눠 타고 작업을 벌이던 중 故 이 경감이 탄 경찰 순찰정이 가장 먼저 전복됐습니다. 수상통제선(와이어) 로프가 끊어지면서 와이어에 걸렸기 때문입니다.

당시 거센 물살을 뚫고 경찰 순찰정이 마지막까지 업체 보트를 구조하려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습니다. 故 이 경감과 춘천시청 주무관(故 이영기 주무관)이 탄 경찰 순찰정이 뒤집히자 그쪽으로 업체 고무보트와 시청 환경감시선이 이동하는 장면도 포착됐습니다. 안타깝게 두 척 모두 순식간에 전복되고 말았습니다. 긴박한 순간, 서로를 구조하려다 함께 사고에 휘말린 것입니다. 

수초섬을 건져보려고 민-관-경찰이 힘을 모아 애쓰다가, 절박한 상황이 닥치자, 외면하지 않고 도우려다 함께 참변을 당한 것. 바로 이번 의암호 선박사고의 본질이 아닐까 합니다.

그런 점에서 문 대통령은 故 이 경감 등의 죽음을 ‘의로운 죽음’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오늘 유족들에게 다시 한번 의미를 생각한다고 언급한 이유입니다.

오늘 기념식에서는 故 이 경감의 선배 경찰관 두 분이 ‘올해의 경찰영웅’으로 현양(顯揚)됐습니다. 한 분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군사독재정권의 유혈진압 지시를 거부하고 시민의 생명을 지킨 故 이준규 총경입니다. 또 한 분의 경찰영웅은 한강 투신자를 수색하다 순직한 故 유재국 경위입니다. 문 대통령은 故 이 총경의 따님, 故 유 경위의 부인에게도 깊은 위로를 건넸습니다. 

연설에서 문 대통령은 “진실과 정의는 세월이 파묻지 못하는 법”이라면서 故 이준규 총경을 추모했습니다. 故 유 경위에 대해서는 “고귀한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그러면서 절명의 순간, 국민 안전을 먼저 생각했던 故 이 경감을 함께 언급했습니다. 이분들이야말로 문 대통령이 연설에서 강조한 ‘민주-인권-민생경찰’이 아닐 수 없습니다. 

故 이 경감은 현재 순직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조만간 인사혁신처가 순직 심의를 할 예정입니다. 순직으로 결정이 되면 국가가 유공자로 예우하는 길이 열릴 것입니다.

 
2020년 10월 21일
청와대 대변인 강민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