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골든레이’호 한국인 선원 전원 구조 관련 논평

2019-09-10

오늘 아침 청와대에서는 ‘천만다행입니다’, ‘기분 좋은 소식입니다’로 하루를 열었습니다.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항에서 출항한 골든레이(GoldenRay)호 선박 전도 사고로 기관실 내에 고립됐던 우리 국민 선원 4명이 전원 무사히 구조되었다는 소식이 들렸기 때문입니다.


사고 소식을 접한 이후 관계 부처들은 대책회의부터 신속대응팀 파견까지 조치들을 취해 나갔지만 구조 소식이 들리지 않아 초조해 하던 터였습니다. 그러던 중 들려온 전원 구조 소식이어서 모두들 깊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습니다.


41시간 동안 어둡고 폐쇄된 공간에서 두려움을 이겨내고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버텨준 선원들에게 감사와 위로의 마음을 전합니다. 가족들 곁으로 살아 돌아와 줘서 고맙습니다.

또한 초조함 속에서 선원들의 생사여부를 기다렸을 선원 가족들과는 기쁨과 축하의 마음을 나누고 싶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사고에 발 빠르게 대응해 준 미 해안경비대(U.S Coast Guard)에게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차갑고 어두운 바닷속에서 그들의 손은 생명의 손이었고, 내 가족의 목숨을 살린 은인의 손입니다. 그 고마움을 잊지 않겠습니다. 



2019년 9월 10일

청와대 대변인 고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