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한·노르웨이 정상회담 관련 서면 브리핑

2019-06-13



솔베르그 총리가 친환경 조선해양산업에 대한 협력의 기회를 넓혀나가길 희망하자, 문 대통령은 “양국의 궁합이 잘 맞는 것 같다. 노르웨이는 조선기자재에 있어서 최고 수준의 기술을, 한국은 선박 건조능력에 있어서 최고 수준의 기술을 갖추고 있다.”며 양국의 강점을 살린 윈윈방식으로 협력을 강화해 가자고 말했습니다. 또한 “잠시 후 베르겐에 가서 모드호 군수지원함을 탑승하게 되는데 이것이 바로 양국 간 조선해양산업 협력이 방산분야로까지 확대된 성과이다.”며 높이 평가했습니다. 


또한 문 대통령이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해결 노력에 대한 의견을 묻자, 솔베르그 총리는 “1970-80년대 산성비가 많이 내려 낚시하러 가면 물고기가 둥둥 떠다니곤 했다. 하지만 인접국가들과 청정기술을 이용한 협력을 강화해 성공한 경험이 있다.”며 인접국가들 간 국제적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2019년 6월 13일

청와대 대변인 고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