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국가기후환경회의 출범식 축사

2019-04-29

국가기후환경회의 출범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미세먼지라는 어려운 문제를 맡게 되어

국민의 기대가 아주 큽니다.

중책을 흔쾌히 맡아 주신 반기문 위원장님과

위원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미세먼지는 국민의 건강과 일상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봄볕이 들면 어른들은 문과 창을 활짝 열어

묵은 먼지를 털고, 아이들은 밖에서 뛰어놀기 시작합니다.

우리가 아는 새봄의 모습입니다.

그러나 이제는 봄이 와도

아이들은 마음껏 뛰놀지 못하고,

어르신들은 질환을 걱정하십니다.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마스크에 의지해 외출하는 모습은

미세먼지로 인해 바뀐 일상의 풍경이 되었습니다.

깨끗한 공기는 국민이 누려야 할 당연한 권리이고,

정부는 국민께 안전하고 행복한 일상을 돌려드려야 합니다.


이를 위해 정부와 전문가, 국민이 힘을 모아

범국가기구로 국가기후환경회의를 설립했습니다.

국민의 기대와 성원 속에 출범하는

국가기후환경회의를 정부도 든든히 뒷받침할 것입니다.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대응,

복합적인 사회적 처방이 필요합니다.

국민들과 지자체, 학계, 기업까지

사회적 합의를 통해 풀어야 할 문제들도 많습니다.


미세먼지는 또한 국경이 없습니다.


이웃 나라와 실질적이고 호혜적인 협력이 필요합니다.

과학적 규명을 통해 원인을 찾되,

경제적·기술적 지원을 포함한 다양한 형태의

국제협력과 공동대응이 필수입니다.


반기문 위원장님은 얼마 전 연설에서

“파리기후변화협약 성과에서 쌓은 경험과 노하우를 

최대한 활용해 국내외를 아우르는 합의를 도출하는 데 

모든 힘을 다 기울이겠다”고 하셨습니다.


국민께서 마음 놓고 숨 쉴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위원장님과 위원 여러분의 다짐에 마음이 든든합니다.


국민이 체감하고 공감할 수 있는 성과를 반드시 내겠다는,

비상한 각오로 임해주실 것을 믿습니다.

나아가 이웃 국가와의 협력과 공조를 통한

기후환경문제 해결의 모범사례로 만들기를 기대합니다.


국가기후환경회의에서 결정된 사항은

정책에 반영하여 추진토록 하겠습니다.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나라를 함께 만들어갑시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