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김정숙 여사, 369유치원 방문 관련 서면브리핑

2019-04-19



- 김정숙 여사, ‘한국형 유치원’ 모델 삼은 369 유치원 방문

- 미르지요예바 여사 동행, 장애아동들 미술·음악치료 수업 함께해

- 우즈베키스탄 국화인 목화꽃 문양 함께 그려, 한국 전통놀이 ‘투호’ 놀이도


김정숙 여사는 19일 오전 10시58분부터 11시35분까지 미르지요예바 여사와 함께 타슈켄트 369 유치원을 방문했습니다. 


김정숙 여사의 이날 방문에는 이례적으로 우즈베키스탄 대통령 부인 미르지요예바 여사가 동행했고, 김 여사의 전 일정을 함께했습니다.


김 여사와 미르지요예바 여사는 중증장애아동 교실, 미술·음악치료 수업에 참여하며 이곳 어린이들과 함께 시간을 보냈습니다.


369 유치원은 한국형 유치원을 모델로 한 우즈베키스탄 최초의 장애아 및 비장애아 통합 유치원으로 장애아동 특수 유치원을 리모델링해 지난 15일 새롭게 개원했습니다.


이 유치원은 장애아동과 비장애아동 간 괴리감을 해소하고, 사회통합 차원에서 설립된 배경을 가지고 있습니다. 장애·비장애 아동 280명 정원 기준으로 원아를 모집 중인 가운데 현재 기존 유치원 아동 40여 명이 재원 중입니다.


김 여사는 유치원 앞에 도착해 대기 중이던 샤흐노자 유아교육부 부국장의 영접을 받았습니다. 샤흐노자 부국장은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의 차녀로 한국형 유치원 모델을 우즈벡에 도입한 장본인이기도 합니다. 또 남편의 한국 근무 당시인 2011년부터 2016년까지 약 5년간 한국에 거주한 경험도 가지고 있습니다.


김 여사와 미르지요예바 여사는 유치원 입구에서 환영하는 두 아이에게 각각 꽃다발을 건네받고, 이어 우즈베키스탄에서 손님을 환영하는 의미로 제공하는 리뾰쉬카를 받으며, 그 환영의 의미를 설명 받았습니다.


두 여사는 먼저 중증장애아동 교실을 찾아 장애아동과 일반아동이 함께 수업 받는 내용을 설명 받았습니다. 이어 ‘교실의 가구와 색감도 한국 유치원에서 자주 사용되는 편안한 가구와 색감을 활용했다’는 설명도 이어졌습니다.


두 여사는 이어 미술치료를 위한 전통문양 그리기 수업에 참여했습니다. 김 여사와 미르지요예바 여사는 유치원에서 제공한 똑같은 앞치마를 두르고 아이들과 나란히 의자에 앉아 접시에 목화 문양을 그리는 체험을 했습니다. 목화꽃은 우즈베키스탄의 국화이자 지난 2017년 11월 우즈베키스탄 대통령 부부가 방한했을 때 김 여사가 선물한 꽃이기도 합니다.


두 여사는 음악치료 수업에 참관해 기차놀이를 하는 아이들을 지켜보다가 곧이어 한국의 전통놀이인 투호를 함께했습니다. 김 여사와 미르지요예바 여사는 두 편으로 나뉘어 아이들과 함께 화살을 투호통에 던져 넣기도 했습니다.


김 여사는 아이들로부터 곡물로 태극기와 우즈벡 국기를 수놓은 선물을 전달받고 “아이들과 함께하는 시간이 참 좋았던 시간”이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미르지요예바 여사는 “여사님이 여기에 오길 기다렸다. 한국적 모델을 도입하려고 많이 노력했다”고 말했습니다. 샤흐노자 부국장도 “방문해 주셔서 매우 영광이고, 함께한 시간이 영원히 좋은 추억이 될 것”이라고 화답했습니다. 고려인 출신 정 일레나 유아교육부 국장은 “유치원 교육 프로그램은 한국 경험을 바탕으로 만들었고 한국 전문가들이 많은 도움을 주었다”고 설명했습니다. 




2019년 4월 19일

청와대 부대변인 한정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