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로봇산업 세계 4강 간다 - 산업통상자원부

2019-03-22

‘로봇산업 발전 방안’ 발표


뿌리산업, 섬유, 식·음료처럼 근로 환경이 좋지 않고 인력도 부족한 산업 분야에 로봇이 집중 보급된다. 또 돌봄, 의료, 물류, 웨어러블 4대 분야의 서비스로봇도 적극 개발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 대구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로봇산업 산·학·연 관계자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로봇산업 육성 전략 보고회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로봇산업 발전 방안’을 발표했다. 


산업부는 오는 2023년까지 뿌리, 섬유, 식음료 분야를 중심으로 제조로봇 7560대를 선도 보급하고, 민간이 부담없이 로봇을 활용할 수 있도록 렌탈과 리스 서비스도 도입할 방침이다. 


이러한 노력을 통해 로봇의 누적 보급 대수를 2018년 32만대에서 2023년에는 70만대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우리나라는 제조로봇 활용도에서 세계 1위를 달리고 있다. 제조업 종사자 1만 명 당 로봇 활용 대수가 710대에 달해 세계 평균 85대를 크게 앞서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는 특정 업종에 집중돼 있다. 전자·전기 14만여 대, 자동차 8만 7000여 대 등에 비해 뿌리(4000여 대), 섬유(2500여 대) 등은 보급이 미진한 실정이다.


따라서 정부는 제조혁신이 시급한 이들 뿌리, 섬유, 식·음료 분야를 중심으로 제조로봇을 집중 보급하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특히 로봇과 스마트공장을 접목해 전통 제조업을 되살리는 동력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서비스로봇 분야도 집중 육성한다.


이 분야는 아직 시장 초기 단계로 향후 급성장이 기대된다. 국제로봇연맹이 분석한 서비스로봇 세계 시장 전망은 2017년 86억 달러에서 2021년에는 202억 달러에 이른다.


정부는 수익성과 성장성을 고려해 ▲돌봄 ▲의료 ▲물류 ▲웨어러블 4대 분야의 기술력을 선진국 수준으로 높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년부터 총 3000억원 규모의 연구개발 사업을 추진한다.



아울러 전국 10개 지자체와 협력해 2023년까지 중증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돌봄로봇 5000대를 보급하는 등 4대 분야에 총 1만대의 서비스로봇을 보급할 계획이다.

특히 서비스로봇 확산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발굴, 개선하기 위해 올 상반기 중 한국로봇산업진흥원에 ‘로봇 규제 샌드박스 지원센터’를 설치·운영한다.


이밖에 정부는 미국과 일본 등에 의존하고 있는 핵심 부품과 소프트웨어의 자립화도 적극 추진한다. 2020년부터 7년 간 1000억원을 투자해 지능형 제어기 등 3대 핵심 부품과 영상정보처리 등 4대 소프트웨어 기술을 확보한다는 것이다.


정부는 이러한 정책을 차질없이 추진해 2023년까지 연매출 1000억원 이상 로봇전문기업 20개를 육성하고 로봇산업을 15조원 규모로 발전시켜 로봇산업 4대 강국으로 올라서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