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말레이시아 스리푸트리 과학중등학교 학생들의 한국 사랑

2019-03-14



- 김정숙 여사, 말레이시아 스리푸트리 과학중등학교 한국어 수업 참관

- "한국에 오면 어디를 제일 가고싶은가요?"


김정숙 여사는 14일 오전 말레이시아 현지 중등학교를 찾아 제2외국어로 한국어 수업을 하는 학생들과 만남을 가졌습니다.


‘스리푸트리 과학중등학교’는 말레이시아에서 가장 먼저 한국어 수업을 시작한 10개 학교 중 하나로 1, 2, 3학년 69명의 학생이 한국 선생님에게 제2외국어로 한국어를 배우고 있습니다.


말레이시아 교육부는 2015년 한국어를 제2외국어로 채택, 2018년 기준 말레이시아 10개 중·고교에서 한국어 수업을 시행 중입니다. 특히 말라야대학교에 한국어과가 개설되었고, 20여 개의 말레이시아 대학교에서 한국어, 한국학 수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김정숙 여사 탑승한 차량 학교에 도착하자 행사장 입구에서 한복을 입은 학생 2명이 꽃다발 전달하며 "안녕하세요. 환영합니다" 라고 우리말로 인사를 전했습니다. 한국어 교실에서 김정숙 여사를 기다리고 있던 학생들도 김 여사가 교실로 들어오자 “안녕하세요. 우리 학교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라고 우리말로 인사를 건넸습니다.


김 여사는 “여러분 만나러 오는데 내 마음이 두근두근했습니다. 한국어를 배운다고하니 마음이 떨렸다. 깊은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고 화답했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라리사’의 짝꿍이 되어 수업을 함께했습니다. 한국에서 온 특별한 손님인 김정숙 여사에게 학생들은 궁금한 것들을 질문했습니다.


“우리 학교 어때요?”

“말레이시아는 어때요?”

“말레이시아 음식은 어때요?”


김 여사는 “말레이시아는 여러 나라 음식 와서 즐기지만 시티 여사님은 한국 음식을 너무 좋아 한다는 얘기를 들었다. 여러분들이 한국 음식을 좋아하듯이 나도 말레이시아 음식이 정말 좋다”고 답했습니다.


김 여사는 지난 13일 말레이시아 총리 부인 시티 여사와 나눈 이야기를 들려줬습니다. “시티 여사님은 여성들이 말레이시아 사회 진출을 위해 더 진심을 가지고 노력할 것이라고 말씀하셨어요”


김정숙 여사도 학생들에게 한국에 가면 어디를 제일 가고 싶은지, 한국에 가서 무엇을 가장 하고 싶은지를 물었습니다. 학생들은 서울과 제주도에 가고 싶고, 방탄소년단을 만나고 싶다고 답했습니다.


김 여사는 학생들에게 “공부를 열심히 하면 여러분은 커다란 쓰임 있을 것이다. 한국, 말레이시아 두 나라에 좋은 것이라 굉장히 기대가 크다”고 말했습니다.


스리푸트리 과학중등학교에는 태권도 동아리도 있었습니다. 태권도 동아리 학생들은 김 여사에게 멋진 태권도 시범을 보였습니다. 태권도는 말레이시아에 1960년대 처음 도입되어 현재 약 40만 명이 수련하고 있는 등 말레이시아 국민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