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김정숙 여사, 브루나이 국립대학교 방문 관련 서면브리핑

2019-03-11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브루나이를 국빈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11일 오후 브루나이 국립대학교를 방문해 한국어 수업을 참관했습니다. 


수치야티 브루나이국립대 언어센터 부센터장은 “브루나이 국립대학교에는 10개 국어의 강좌가 개설되어 있는데, 그 중 한국어 수업이 가장 인기가 좋다.”며 브루나이 학생들의 한국에 대한 높은 관심을 설명했습니다. 


레벨 1에서 6까지 개설되어 있는 브루나이 국립대 한국어 교실 중 가장 초급단계인 레벨 1수업을 참관한 김정숙 여사는 학생들과 “안녕하세요. 만나서 반갑습니다.”라며 한국어로 직접 인사를 주고받았습니다. 


김 여사는 학생들에게 “여러분이 한국어를 배운다는 것은 한국과 한국 문화를 아는 것은 물론 더 나아가 한국과 브루나이 간 소통의 길을 여는 것이다.”며 “여러분의 공부하는 모습을 보니 무척 감동스럽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브루나이 국립대학 학생들은 브루나이 전통무예 실랏(silat)과 전통악기 연주단의 <겨울연가> OST 연주를 공연해 브루나이를 국빈 방문한 김 여사를 환영했습니다. 



2019년 3월 11일

청와대 부대변인 고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