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김정숙 여사, 아세안 3개국 유학생 초청 관련 서면브리핑

2019-03-06
김정숙 여사, 아세안 3개국 유학생 초청 관련 서면브리핑

김정숙 여사는 오늘 14시 10분부터 15시 20분까지 아세안 3국(브루나이, 말레이시아, 캄보디아)의 한국 유학생들을 초청하여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간담회에는 브루나이 유학생 10명, 말레이시아 유학생 10명, 캄보디아 유학생 9명이 참석했으며, 대다수 참석자들은 모국의 전통복장을 입었습니다. 오늘 행사는 브루나이·말레이시아·캄보디아 국빈 방문(3.10~3.16)을 앞두고 순방국 국민들에 대한 관심과 배려를 표현하는 자리로서, 아세안 3국과 한국 간의 우호와 교류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오늘 간담회에서 김정숙 여사는 한국에 유학온 배경, 한국에서의 생활, 한국의 교육 시스템, 장래 포부 등 유학생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습니다.


캄보디아에서 한국의 건축을 배우고 싶어왔다는 안 맹홍 학생(23세, An Menghong)은 “캄보디아 건설 시장에서 캄보디아 건설회사와 한국 건설회사를 연결하고 싶다”는 장래 포부를 밝히는 한편, “한국 음식·문화 축제를 통해 아세안 국가들이 한국을 이해할 수 있고, 한국 대학에 아세안 국가를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이 많아져 한국인들이 아세안을 보다 깊이 이해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말레이시아에서 온 나빌라 아미 무하마드 유소프 학생(28세, Nabeela Ami binti Mohd Yusof)은 “한국의 기술이 매우 빠르게 발전하기 때문에 이를 공부하고 싶어 한국에 왔다”며 한국 유학 온 배경을 밝혔으며, “나 스스로 말레이시아의 ‘민간 외교관’이라고 생각한다. 한국 친구들에게 말레이시아 등 아세안 국가들의 언어, 음식, 문화를 기회가 될 때마다 소개한다”며 유학생들의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브루나이에서 온 하미자 수락 디몬 빈티 아미누딘(22세, Hamizah Surat Demon Binti Aminuddin)은 “한국의 문화와 전통에 대해 관심이 크다. 한국의 지하철 시스템과 티머니 시스템이 너무 편리하다. 브루나이에도 이런 시스템을 소개하고 싶다”고 한국의 교통문화에 대한 인상적 느낌을 밝혔습니다.


중앙대학교에서 간호학 박사 과정을 공부하고 있는 캄보디아 출신 래니 본 학생(30세, Rany Von)은 “한국의 보건시스템은 최고이다. 체계가 잘 되어 있어 적은 비용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캄보디아에도 이러한 시스템을 소개하고 싶다. 한국과 캄보디아 양국관계를 강화하는 ‘단단한 초석’이 되고 싶다”고 했습니다. 또한 “다음 주 캄보디아를 방문하시면, 꼭 방문하셨으면 하는 장소가 있다”라고 하자, 김정숙 여사는 “캄보디아에 처음 가본다”고 답했으며, 이에 대해 래니 본 학생은 “앙코르와트를 꼭 가보셨으면 한다”고 강조해서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정숙 여사는 마무리 발언으로 “여러분이 잘할 수 있는 것에 도전하십시오. 젊은 시절 자국에 대한 그리움을 두고, 이국 땅에서 자기 개발 의지를 꽃피우고 있는 여러분을 동경하고 응원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국제사회와 경제환경의 변화에 따라 한국과 신남방 국가들과의 관계가 보다 중요해지고 있다. 여러분들의 투지와 열정이 그 길에서 큰 역할을 할 것이다. 여러분들은 세 나라를 이어주는 ‘자원’이자, 한국이 그 나라와 만나는 ‘소통하는 길’이다”고 격려하며, “다음 주 순방 중에 국왕, 대통령, 총리를 만나면 여러분들이 이곳 한국에서 얼마나 열심히 살고 있는지 꼭 이야기할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2019년 3월 6일 

청와대 부대변인 고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