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부산 지역경제인과의 오찬 간담회 관련 서면 브리핑

2019-02-13

문 대통령은 오찬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로 “재첩 하면 다들 섬진강을 생각하는데 사실 최초 재첩의 생산지는 낙동강 하구였다. 재첩은 바다와 강이 만나는 곳에 사는데, 낙동강 하구로 들어오는 바닷물을 막으면서 재첩도 사라졌다. 재첩, 조개, 수초 등 생태계를 되살리고 동양 최대 철새 도래지이기도 한 갈대숲도 되살렸으면 한다. 낙동강 하구 수문 개방이 가능한지 부처 장관께서 판단해서 가능하다면 빠르게 해 주길 바란다. 


지역경제 살아야 나라 경제가 산다. 그래서 경제인도 만나고, 지역경제 투어도 하고 있다. 부산이 스마트시티로 선정되어 2021년 말 입주를 시작하면 부산 시민들도 그 효과를 체감할 수 있을 것이다. 스마트시티는 기존 도시에 단순히 스마트 기능을 더한 게 아니다. 백지 상태에서 시작하여 최고의 스마트시티를 만드는 것이다. 스마트시티는 4차 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하는 선도도시가 될 것이므로 많은 관심을 가져 달라. 


오후에는 ‘부산 대개조 비전 선포식’이 있다. 부산은 6.25 때 피난민이 모여들어 급속히 팽창한 도시다. 그래서 난개발이 이루어졌고, 바다와 산 사이 좁은 토지에 도시가 형성되다 보니, 최첨단 해운대도 있지만 낙후된 주택가도 공존한다. 부산이 균형발전을 이루고 지역경제 활력을 찾으려면 혁명적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 지역경제인들 건의 


박헌영 부산시상인연합회 회장은 “대도시의 경우, 전통시장은 높은 땅값 때문에 주차장 확보 면적이 매우 부족하다. 주차장이 잘 구비된 대형마트에 비해 경쟁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전통시장 경쟁력 확보를 위해 대도시 별도의 전통시장 주차환경 개선 시책이 필요하다. 높은 사업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국비 지원 비율을 현행 60%에서 80~90% 수준으로 올려주었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린태 ㈜이든텍 대표(부산자동차부품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완성차 판매실적이 부진하여 부산지역 부품업계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정부 차원의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자동차 부품업계가 친환경 자동차 산업의 글로벌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기반 조성이 시급하다. 부산에 친환경 자동차 부품 융합 허브 센터가 건립될 수 있도록 국가 차원에서 지원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최금식 ㈜선보공업 대표는 “부산항은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하다. 선박에서 50% 가량 발생한다. 노후선박 운영 시 환경오염이 가중되는바 노후 선박 교체가 필요한 상황이다. 관공선 27척 중 7척을 친환경선박(LNG 추진선)으로 교체하는 데 지원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김혜경 ㈜비스퀘어 대표는 “창업 지원 사업 대규모 투자가 수도권에 편중되어 비수도권의 정보기술 및 벤처기업을 흡수하는 블랙홀 현상이 일어나 지역 산업기반이 붕괴될 우려가 있다. 창업 생태계의 지역균형 발전이 중요하며, 부산이 남부권 창업 지원의 허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정부 투자를 요청 드린다. 특히 지역균형 발전을 위해서라도 남부권을 아우르는 팁스(TIPS) 타운이 부산에 조성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 말씀으로 “부산 시민들이 신공항에 대해 제기하는 것이 무엇인지 잘 알고 있다. 이것은 부산과 김해만의 문제가 아니라 영남권 5개 광역단체가 연관된 것이어서 정리되기 전에 섣불리 말씀드리기는 어렵다. 하지만 결정을 내리느라 사업이 더 늦어져서는 안 될 것이다.


북미회담을 앞두고 있다. 설령 우여곡절이 있더라도 한반도에 평화경제 시대는 열리리라 본다. 개성공단에 한 업체가 진출하면 한국에는 수십 개의 관련 기업이 생겨난다. 그 중 부산은 대륙과 해양을 잇는 곳이며 세계적 항만과 공항, 철도 등 모든 걸 갖추고 있는 곳이다. 또한 부산은 동북아 물류 거점도시로서 한반도의 평화가 지역 경제 활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평화경제협력 시대를 잘 준비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끝> 



2019년 2월 13일

청와대 부대변인 고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