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김정숙 여사, '대고려 918·2018 그 찬란한 도전' 특별전 관람

2018-12-28

김정숙 여사, '대고려 918·2018 그 찬란한 도전' 특별전 관람 1번째 이미지


김정숙 여사는 오늘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대고려 918·2018 그 찬란한 도전' 특별전을 관람했습니다.


이번 전시는 고려(918~1392) 건국 1100주년을 기념하여 개방적이고 국제적인 문화를 이루었던 고려의 예술적 성취를 조명한 전시로 내년 3월 3일까지 계속됩니다.


김정숙 여사는 고려시대의 유물들을 마주하여 연신 “놀랍습니다”와 “아름답습니다”를 반복하면서 두 시간 가까이 전시장에 머물렀습니다. 최고의 타출 기법(打出技法, 뒷면을 두드려 입체적인 장식 효과를 내는 기법)을 보여주는 금속공예 명품 ‘은제 금도금 표주박 모양 병’을 꼼꼼히 살펴보면서 “여러 창의적인 기법들이 고려시대 당대로서도 새로운 시도였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활발한 교역과 개방적 문화를 나타내는 고려 유물을 관람하며 “역사적 격변기에 다양성을 포용하는 고려의 시대정신이 오늘날의 우리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큰 것 같다”고 강조하며 “하나 된 코리아의 시작을 알렸던 고려 왕조의 찬란한 문화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오늘 고려 유물을 보면서 천년 전의 개경이 얼마나 번성했는지를 느낄 수 있었다. 이번 전시가 고려 문화를 새롭게 조명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