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바로가기

로고 배경이미지


김정숙 여사, ‘랑가나탄’ 주한인도대사 접견

2018-11-01
김정숙 여사, ‘랑가나탄’ 주한인도대사 접견

김정숙 여사는 1일 오후 2시 청와대 본관에서 4일부터 7일까지 진행될 인도순방을 앞두고 랑가나탄 주한인도대사를 접견해 환담을 나눴습니다.


김 여사는 “모디 총리의 특별 초청으로 인도를 다시 방문하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2000년을 함께 해 온 한국과 인도의 관계가 양 정상께서 추진하고 계신 문재인 대통령의 신남방정책과 모디 총리의 신동방정책으로 더 큰 시너지를 낼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김 여사는 “모디 총리께서 보내주신 옷을 입고 대통령께서 사진을 찍어 트윗에 올렸다. 그리곤 이에 모디 총리께서 트윗으로 답을 달아 주셨는데, 이는 한국과 한국 국민들을 향한 감사, 평화와 번영의 기원이라 생각한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이에 랑가나탄 주한인도대사는 “두 정상 간의 두터운 관계는 한국과 인도의 관계를 더욱 특별히 만들어 준다.”며 양국 우호협력관계의 발전을 기원했습니다 


또한 랑가나탄 대사는 “이번 여사님의 인도 순방에 대해 모디 총리가 직접 챙기고 있다. 그래서 저희도 할 수 있는 모든 정성을 다할 것이다.”며 자신이 김 여사의 인도 전(全)일정을 수행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김 여사는 “한국인들에게 인도는 타고르의 <기탄잘리>와 <동방의 등불>, 간디의 비폭력 저항운동을 떠올리게 하는 나라이다. 또한 여행객이 다시 찾고 싶은 신비로운 나라이기도 하다.”며 인도 순방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습니다.